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연 후, 행진하여 한국 대사관 앞으로 이동했다. 일본대사관에서는 성명서를 받았으나 한국대사관에서는 받는 것을 거부했다.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연 후, 행진하여 한국 대사관 앞으로 이동했다. 일본대사관에서는 성명서를 받았으나 한국대사관에서는 받는 것을 거부했다.
ⓒ 일본군'위안부'문제 정의로운 해결 미주 행동

관련사진보기


2016년의 첫 수요일이었던 지난 1월 6일 오후.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독일 등 전 세계 대도시 여기저기가 들썩였다.

"그들은 '동상을 움직이지 말라, 동상에 손대지 말라'등을 외치고 있다", "일본대사관에 일본 정부의 사과를 외치고 있다."

미국 워싱턴 디시에서 집회 중에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현장에 와 있던 미국 경찰이 상부에 보고하는 말이다.

세계 각 대도시의 일본 대사관이나 한국 영사관 또는 광장에 모인 해외동포들은 배너와 피켓을 들고 "소녀상에 손대지 말라", " 굴욕적인 한일합의 무효"를 외쳤다. 이들은 직접 준비한 성명서를 읽거나 정대협의 성명서를 읽었으며, 집회 후 성명서를 일본 대사관 또는 한국 영사관에 전달하기도 했다.

성명서에는 "일본군성노예 범죄에 대한 국가적/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이에 따라 배상과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역사교과서에 기록 등 조치를 이행하라"등의 요구가 담겨있다.

 할머니들의 그림과 나비가 그려진 피켓들
 할머니들의 그림과 나비가 그려진 피켓들
ⓒ 여성핫라인, 시카고세사모

관련사진보기


1212차 수요집회의 해외연대를 위해 해외동포들은 비가 내리거나 혹은 영하의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집회를 준비하고 행동했다. SNS 상에는 24년간의 수요일 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집회에 참여해 오신 할머니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함께 한 해외동포들의 집회 후기가 많이 올라왔다. 또한 참여를 하고 싶었으나 하지 못한 사람들이 인증샷이나 포스터 올리기, 그림 그리기 등 재능기부 방식으로 오늘의 행동을 지지함을 보여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선 위안부 평화비 건립 결의안을 통과시킨 Comfort Women Justice Coalition (CWJC)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미호 사무국장, 샌프란시스코 노동평의회의 스티브 젤처(Steve Zeltzer)씨, 일본 커뮤니티 대표 그레이스 시미주(Grace Shimizu)씨 등이 수요집회에 참석해 이번 합의의 부당함을 설명했다.

독일 베를린 동포들은 독일 경찰의 보호 아래 주독 한국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시작했다. 베를린 동포들은 뜻을 함께 하는 외국인들과 독일어·한국어·일본어로 연대의 목소리를 냈다. 그들은 일본대사관 앞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집회를 이어갔으며, 뜻을 같이 하는 일본인들과 중국 언론사의 주목을 받았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주헝가리 한국대사관 앞에서도 동포들의 연대집회가 있었다. 집회에 참여한 클레어 함씨는 직접 만든 짧은 영문 리플렛을 세계행동을 하는 사람들과 나누기도 했다.

다음은 미국, 캐나다, 호주, 영국에서 할머니들의 손을 굳게 잡은 해외동포들의 집회 사진들이다. 지역마다 참여한 단체 이름들이 다르고 집회 양식도 달랐지만, 그들은 할머니들과 함께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독일 베를린 (코리아협의회, 동아시아선교사)

 해외동포들의 연대 시위
 베를린 수요집회
ⓒ 코리아협의회

관련사진보기


호주 브리지번 (브리즈번 세계행동)

 해외동포들의 연대 시위
 브리즈번 세계행동의 수요집회
ⓒ 브리지번 세계행동

관련사진보기


캐나다 토론토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해외동포들의 연대 시위
 토론토에서는 6일 2차집회 전에도 1차집회가 지난 2일에 있었다
ⓒ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관련사진보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클레어 함)

 해외동포들의 연대 시위
 헝가리 한국대사관 앞에서의 수요집회
ⓒ 클레어 함

관련사진보기


영국 런던(Remembering Sewol UK)

 소녀상그림을 직접 그려서 나온 시위자도 있었다.
 소녀상그림을 직접 그려서 나온 시위자도 있었다.
ⓒ Remembering Sewol UK

관련사진보기


미국 샌프란시스코 (샌프란시스코 희망나비)

 1월 6일 수요일 정오 샌프란시스코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는 12/28 한일위안부 협상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는 한국 정대협의 1212회 수요집회 해외 16개 도시 세계연대행동의 일환으로 새롭게 구성된 샌프란시스코 희망나비 주최로 열렸으며 한인동포들과 함께 중국계, 일본계, 그리고 양심미국인사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뤄졌다. 집회는 버클리연합장로교회 담임 권혁인 목사의 작년 한해동안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모하는 기도와 묵념으로 시작해 SF 희망나비 남미숙 대표가 이번 합의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발언으로 이어졌고, SF 평화재향군인회 대표이자 중국계 커뮤니티 마이클 왕 대표는 위안부 문제는 한일중 커뮤니티가 모두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한다는 연대 발언을 했다.
 1월 6일 수요일 정오 샌프란시스코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는 12/28 한일위안부 협상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는 한국 정대협의 1212회 수요집회 해외 16개 도시 세계연대행동의 일환으로 새롭게 구성된 샌프란시스코 희망나비 주최로 열렸으며 한인동포들과 함께 중국계, 일본계, 그리고 양심미국인사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뤄졌다. 집회는 버클리연합장로교회 담임 권혁인 목사의 작년 한해동안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모하는 기도와 묵념으로 시작해 SF 희망나비 남미숙 대표가 이번 합의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발언으로 이어졌고, SF 평화재향군인회 대표이자 중국계 커뮤니티 마이클 왕 대표는 위안부 문제는 한일중 커뮤니티가 모두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한다는 연대 발언을 했다.
ⓒ 샌프란시스코 희망나비

관련사진보기


미국 뉴욕 (New Yorkers Against War Crimes, 뉴욕세사모, 희망세상)

 여러 단체와 개인들이 함께하고 <NBC News> 등 언론사의 주목을 받았다.
 여러 단체와 개인들이 함께하고 <NBC News> 등 언론사의 주목을 받았다.
ⓒ 김은주

관련사진보기


호주 시드니 (Stay Still in Australia)

 큰 태극 문양과 소녀상이 함께 있는 걸개그림이 돋보인다
 큰 태극 문양과 소녀상이 함께 있는 걸개그림이 돋보인다
ⓒ Stay Still in Australia

관련사진보기


캐나다 토론토 (희망21,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지난 2일에 이어 6일에도 열린 캐나다 토론토 지역 수요집회. 캐나다 한인진보네트워크 희망21 주최로 세기토와 연대해서 한인회관 소녀상 앞에서 모여 촛불시위로 진행했다
 지난 2일에 이어 6일에도 열린 캐나다 토론토 지역 수요집회. 캐나다 한인진보네트워크 희망21 주최로 세기토와 연대해서 한인회관 소녀상 앞에서 모여 촛불시위로 진행했다
ⓒ 희망21. 세기토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워싱턴 디시에서 해외동포들이 낭독한 성명서다.

굴욕적 야합의 산물 '12.28 위안부 문제 한일 합의'를 거부한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가 조직적으로 자행한 전쟁범죄이며, 13세에서 16세 사이의 어린 소녀들이 포함된 반인륜적 '미성년 성범죄/성폭력' 인권 유린 행위이다.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범죄의 주체가 빠지고, 자신들의 강제성을 회피, 은폐하려는 진실성 없는 담화를 발표해 왔다.

2015년을 며칠 안 남겨두고 들려온 한일 간 정부 차원의 '위안부' 문제 합의 소식은 과거 일본이 보여준 진실성 없는 담화의 내용과 거의 대동소이한 내용이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은 역사적 진실로서 일본 정부가 이를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인정해야만 일본의 '사죄와 반성'에 진정성이 담길 수 있고, 그때에만 '위안부' 할머님들의 명예와 존엄이 회복될 수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의 진솔한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은 빠지고,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며, 더 이상의 협상이 없는 불가역적(irreversible)"이라는 용어로 마무리한 이번 합의는 박근혜 정권의 굴욕적 야합의 산물이다. 수많은 인권 평화 시민 단체들이 그에 대해 강력 반발 하고 있고 '위안부' 피해 당사자 할머님들도 이번 합의를 무효라 선언했다.

따라서 우리도 이번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무효임을 선언한다.

한국의 일본 대사관 앞에서 12월 30일 열린 1211차 수요집회에서 위안부 할머님들은 "20만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주고, 후손들에게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결사적으로 싸우겠다"고 외쳤다.

또한 이번 합의의 배경에는 미국이 한일 양국 정부를 압박하며 한일 과거사 문제에 대한 봉합을 꾀해왔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 미·일 양국이 한국 정부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과 한일 물품 및 용역 상호제공협정 체결을 서두르며, 일본군의 한반도 재침략을 위한 구체적 절차를 가속할 것을 우려한다. 이와 같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간 정치적 야합은 결코 그 자체에 머무르지 않고 우리 민족의 운명을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인 것이다.

우리는 앞으로도 일본 정부가 범죄 가해자로서 공식적인 사과와 그에 따른 배상의 책임을 질 때까지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며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우리의 요구]
■ 한일 양국 정부는 12.28 졸속 합의를 바로 잡고, 피해자들의 요구에 따른 올바른 문제 해결 위한 재협상을 즉각 실시하라.
■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의 뜻을 담은 12차 아시아연대회의 제언에 따라 일본군성노예 범죄에 대한 국가적/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이에 따라 배상과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역사교과서 기록 등 조치를 이행하라.
■ 우리는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에 앞장서며,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적극 행동할 것을 다짐한다.

2016년 1월 6일
일본군'위안부'문제 정의로운 해결 미주 행동

덧붙이는 글 | 뉴스프로에도 보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쓸모있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