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총궐기를 하루 앞두고 신촌, 홍익대학교 주변, 대학로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라피티(스프레이로 그린 낙서 같은 문자나 그림) 수십 개가 목격됐다.
 민중총궐기를 하루 앞두고 신촌, 홍익대학교 주변, 대학로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라피티(스프레이로 그린 낙서 같은 문자나 그림) 수십 개가 목격됐다.
ⓒ 제보사진

관련사진보기


 민중총궐기를 하루 앞두고 신촌, 홍익대학교 주변, 대학로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라피티(스프레이로 그린 낙서 같은 문자나 그림) 수십 개가 목격됐다.
 민중총궐기를 하루 앞두고 신촌, 홍익대학교 주변, 대학로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라피티(스프레이로 그린 낙서 같은 문자나 그림) 수십 개가 목격됐다.
ⓒ 제보사진

관련사진보기


민중 총궐기를 하루 앞두고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라피티(기자 주 :스프레이로 그린 낙서 같은 문자나 그림) 수십 개가 목격됐다.

욱일승천기를 배경으로 오른손을 들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모습을 묘사한 이 그림 아래는 '사요나라 2015. 11. 14'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APEC·아세안+3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14일 해외 순방을 떠난다.

<오마이뉴스>에 이를 알린 제보자에 따르면 이 그라피티는 홍대입구역·신촌·대학로 등에서 발견됐다. 한편, 오는 14일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 역사교과서 국정화, 친재벌 정책 등을 규탄하는 민중 총궐기가 열린다(관련 기사 : "청와대로!" 서울 도심에 10만 명 모인다).

○ 편집ㅣ김준수 기자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