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66개 단체 및 정당 등으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대전범시민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결성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전지역 66개 단체 및 정당 등으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대전범시민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결성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맞서 대전지역 시민단체 및 정당 등이 '범시민운동본부'를 결성하고 본격적인 대응활동에 나섰다.

역사왜곡저지대전운동본부와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여성단체연합, 새정치민주연합·정의당·노동당 대전시당 등 대전지역 66개 단체 및 정당은 10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대전범시민운동본부(아래 대전운동본부)'의 결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 예고기간 동안 촛불 행동과 서명운동, 거리현수막 걸기, 부문별 '국정화 반대 선언'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하지만 정부가 국민의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국정화를 강행하자 기존의 '역사왜곡저지대전운동본부'를 확대·재편하여 새로운 조직을 결성하게 된 것.

특히, 이번 대전운동본부 결성은 '교과서 국정화 폐기'라는 단일목표를 세우고,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종교, 풀뿌리단체, 야3당까지 포괄하는 범시민적 연대기구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 대표자회의를 통해 대전운동본부 결성을 결의하고,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어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알리는 동시에 '국민 불복종운동'을 통해 반드시 '국정화'를 폐기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결성선언문을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는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역사쿠데타"라고 규정하고 "정치권력은 역사의 심판대상이지 역사를 재단할 수는 없다, 박근혜 정부가  유신독재시대의 국정 교과서로 역사 교과서를 되돌리는 것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과거로 되돌리려는 무모하고 어리석은 짓"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정부는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하여 대한민국의 주체를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의 정부를 수립한 친일 독재세력으로 대체하려 한다, 이는 수천 년을 이어 온 민족적 정통성과 찬란한 역사를 모두 부정하고 오직 뉴라이트 학자들의 반민족적이고 친일 미화의 주장만을 반영하는 역사 찬탈행위"라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단순히 교과서 발행제도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사활이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역사교과서 국정화 제도는 역사교육에까지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지극히 반민주적이고 독재적인 발상이다. 이는 지금까지 국민의 피와 땀으로 세워온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무참히 짓밟는 폭거이며, 역사의 순리를 거스르는 명백한 역사퇴행"이라면서 "박근혜 정부는 민주주의와 역사교육을 죽이려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정부가 추진하려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에 대하여 대다수의 국민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더구나 교육현장 및 학계에서는 교과서 집필거부운동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많은 국민이 반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끝까지 밀어붙이는 행태는 국민과의 소통을 거부하는 불통의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박상병 천주교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은 "성서의 복음서도 4개의 시각을 가진 4복음서가 있고,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있는 그대로 기록하고 있다"며 "그런데 박근혜 정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해 '자학사관'을 없애고 진실을 덮으려고 한다, 종교도 하지 않는 획일화를 국가가 나서서 하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러한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밀어붙이기'에 맞서 촛불행동, 동네·가정·거리 현수막 걸기 운동, 차량 스티커 부착, 서명운동 등 '대전시민 불복종 운동'과 '위헌 헌법소송' 대응 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