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복심'으로 불리는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관방부장관이 한국에 위안부 해결책을 요구했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5일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해야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이 평온해지고 양국 국민이 어느 정도 이해할 것인가"라며 "이제 공은 한국 측에 넘어갔다"라고 주장했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으로 거론되는 일본의 재정 지출에 대해 "그것이 해결책으로 어울리는지를 포함해 구체적인 방안을 이제부터 생각할 것"이라며 "어떤 방안이면 성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일 것인지 한국의 제안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자민당 총재 특보를 지낸 강경 우익 성향의 하기우다 부장관은 아베 총리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최근 아베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서울을 방문했을 때도 '그림자 보좌'를 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일본 언론에서 거론되는 아베 총리가 직접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편지를 보내는 방안에 대해서도 "여러 방법이 있다"라며 부정하지 않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아베 "협상 서두르면 어려워질 수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찬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의 한 한정식 집으로 들어서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은 지난 2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찬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의 한 한정식 집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연립 여당인 공명당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거듭 정상회담을 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양국 현안을 해결하겠다"라며 "장애물을 제거하고 만나는 것이 아닌, 만나서 장애물을 제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베 총리는 자민당의 다니가키 사다카즈 간사장과 회동한 자리에서 "한국에서 연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한다는 말이 있으나 양측의 기본적인 입장이 다르다"라며 "연내로 기한을 두면 (협상이) 어려워진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이 발언이 한국과 일본 언론에서 논란이 되자 다니가키 간사장은 "아베 총리는 기한을 두면 협상이 어려워질 수 있으나, 연내 타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정정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제1야당 민주당의 오카다 가쓰야 대표는 "일정한 결론에 도달했음에도 양측에서 서로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는 것은 곤란하다"라며 "(위안부 동원이) 관헌의 강제에 의한 것인지 아직 증거가 없지만, 소녀와 젊은 여성들이 끌려간 것은 역사적 사실이므로 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고 서로가 납득할 수 있는 대답을 찾아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 편집ㅣ김지현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