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주 정부의 길고양이 도살 정책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호주 정부의 길고양이 도살 정책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호주 정부가 멸종위기에 놓인 고유종을 보호하기 위해 야생 길고양이 2백만 마리를 도살하기로 결정하면서 뜨거운 논란이 일고 있다.

BBC,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5일(한국시각) 호주 환경부는 공식 홈페이지에 프랑스 여배우 브리짓 바르도와 영국 팝가수 모리세이에게 길고양이 도살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공개서한을 올렸다.

동물 애호가인 바르도와 모리세이가 호주 정부의 길고양이 도살 계획을 비판하며 철회를 요구한 것에 대한 답변을 한 것이다. 지난 7월 호주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200만 마리의 길고양이를 살처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포식자인 길고양이가 멸종위기에 놓인 호주의 고유종을 먹이로 삼으면서 생태계를 교란한다는 이유였다. 호주 정부는 현재 2천만 마리의 길고양이가 서식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호주 고유 포유류 120여 종이 멸종위기에 놓여있고, 이미 28종이 멸종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자 바르도는 호주 정부에 공개서한을 보내 "동물을 대량 학살하는 것은 비인간적이고 잔인하다"라며 "길고양이를 죽이지 말고 거세하는 대안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모리세이도 "호주 정부는 동물 복지에 전혀 관심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호주 정부 "길고양이 도살, 불가피하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바르도와 모리세이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호주 환경부의 그레고리 앤드류스 멸종위기종 감독관은 서한을 통해 "길고양이를 혐오하지 않지만, 불가피한 정책"이라고 밝혔다.

앤드류스 감독관은 "지금은 예외적인 상황이고, 선택의 여지가 없다"라며 "(호주의 고유종인) 긴귀주머니쥐, 초승달발톱꼬리왈라비, 큰귀캥거루쥐 등 호주 생태계에서 중요한 동물들을 더는 잃고 싶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르도가 주장한 중성화 정책도 "길고양이 200만 마리를 잡아 중성화 수술을 해서 다시 풀어주는 것은 감당할 수 없는 비용이 필요하다"라며 "호주의 고유종을 잡아먹는 길고양이를 생태계의 일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의 강력한 반발이 계속되고 해외 언론까지 주목하면서 호주 정부의 길고양이 도살 정책은 국제사회의 논란으로 커지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