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스터리 기타맨'으로 유명한 연주자이자 동영상 제작자 조 페나의 '원맨밴드'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미국 피닉스의 악기박물관에 초대받은 그는 박물관에 전시된 6000여 개의 악기 가운데 다양한 악기 90개를 이용해 연주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영화 <펄프픽션>의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인 미실루를 연주한 조 페나는 "일본의 전통 피리 샤쿠하치나 인도네시아의 민속 합주인 가믈란 등 각기 다른 조율의 다양한 악기를 이용해 조화로운 연주를 해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였다"고 밝혔다.

 조 페나의 다양한 악기 연주
 조 페나의 다양한 악기 연주 모습
ⓒ 조 페나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