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드론이 세상을 바꿀까? 사람이 접근할 수 없거나 안전하지 못한 곳에 드론이 갈 수 있는 것은 확실하다. 이제는 바로 그런 곳에 사람도 갈 수 있도록 드론이 다리를 놓을 수 있다.

스위스연방공과대학(ETH 취리히) 동역학 시스템 및 제어 연구소에서 4개의 회전날개를 가진 쿼드로콥터를 이용해 밧줄로 다리 만들기에 성공했다. 7.4m 길이의 이 다리는 사람이 건널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하다. 다리에 사용된 지름 4mm의 초고강력 다이니마 밧줄은 1300kg까지 버틸 수 있으며 총 120m가 소요되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밧줄의 고정 위치를 정한 후 드론이 매듭, 고리, 묶기 등 모든 연결을 자율적으로 해냈다는 점이다.

연구팀은 취리히의 플라잉머신아레나에서 촬영한 프로젝트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이 밧줄 다리는 일종의 시범"이라고 밝히고 "작은 드론이 하중을 견디는 실물 크기 구조물을 만드는 자율적 능력이 있음을 보여주었고 실생활 사용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평가했다.

 드론이 만든 다리를 사람이 건너가는 모습
 드론이 만든 다리를 사람이 건너가는 모습
ⓒ ETH 취리히

관련사진보기




태그:#드론, #다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