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월 11일 공개된 국제앰네스티의 '성매매 비범죄화 결정'과 관련해 성매매 종사자인 루시엔(25)씨를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역 근처에서 만났다. 성전환자 여성으로서 약 3년간 성매매에 종사해 온 그에게 성매매에 종사하게 된 계기, 성매매 방지 특별법에 관한 생각, 그간 살아온 삶 등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 봤다.

사진 사용, 개인 정보 공개와 관련해 미리 루시엔씨의 동의를 얻었다. 또한 루시엔씨의 의견이 모든 성매매 종사자의 의견을 대표하는 것은 아님을 밝혀둔다.  

[어느 성 노동자의 고백 ①] "졸업 앞둔 고3의 협박, 도움 청할 수가 없었다"

 트렌스젠더 루시엔
 트렌스젠더 루시엔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 본인 소개와 함께, 성매매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말해달라. 
"저는 1991년생, 한국 나이 25세로 모 대학교 법학과 2학년 재학 중이다. 현재 업소에 소속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영업 중인 성 노동자다. 저는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주로 성 소수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하고 있다. 고객은 거의 다 남성으로 'MSM(Male who have sex with male)'이라 부른다. 게이이면서 상대방에게 페니스가 달린 것 자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고 보면 된다.

제가 성매매를 하는 이유로는 금전적인 이유가 제일 크다. 제 주민등록번호 뒷자리가 1로 시작하는데, 이런 꼴(이날 루시엔씨는 가슴이 깊게 파인 윗옷과 치마를 입고 왔다-기자 주)로 가서 아르바이트 자리 달라고 하면 주겠나. 그래서 저처럼 성매매하는 트랜스젠더가 매우 많다. 2006년 시행된 '성전환자 인권실태조사' 자료에도 이런 상황이 자세히 나와 있다."

- 성매매는 언제, 어떤 계기로 시작하게 됐나.
"2012년 겨울쯤에 우연한 계기로 시작하게 됐다. 당시 저는 여성화 호르몬 치료를 받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상태였다. 혼자서 화장하고는 인터넷에 올리며 자랑하곤 했는데, 한 남성분이 만나자고 하더라. 저는 데이트처럼 생각하고 야외 카페에서 만났는데, 그분이 '바로 모텔로 갈 줄 알았다'면서 놀라더라. 별로 나쁜 사람 같지 않아서 '얼마를 주려고 했느냐'고 물었더니 당시 평균 시세에 대해서 말해줬다. 나쁠 것 같지 않아서 모텔로 가서 (성관계를) 했다. 그렇게 관계를 끝내고 대화를 오래 나눴고, 돈을 받고 나니 과거에 다른 일을 했던 기억이 나더라.

제가 남성으로 살 때 야간 택배 상·하차 일을 했다. 송파구 가락시장부터 천안까지 오갔는데 하루 일당 8만 원이었다. 금액은 별 차이가 없는데 노동 강도가 다르지 않나. (처음 만난) 그 사람과 대화하는데 그도 행복해하며 좋다고 하고, 일하는 나도 재미있고…. 그렇게 시작하게 됐다. 택배 일을 할 때는 온종일 트럭 뒤에서 검은 매연을 맡으며 말없이 기계처럼 일만 했는데, 사람다운 일을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업소에 소속되는 건 싫었다. 내가 일해서 번 돈을 남과 반 이상 나눠야 하는 게 싫었기 때문이다."

- 가족에게도 성 노동자로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나.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다. 부모님은 제가 트랜스젠더인 것은 알고 계시지만, 제가 따로 성 노동자라고 말씀드린 적은 없다. 그러나 어느 정도 눈치를 채고 있다는 생각은 든다. 제 평소 옷차림이나 그런 건 일반인들과 다르지 않다. 청바지에 흰 티셔츠, 일명 '스티브 잡스' 패션이랄까."

 트렌스젠더 루시엔
 트렌스젠더 루시엔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 앞서 본인은 '성매매가 합법화될 경우 낙인효과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만약 성 노동을 노동으로 인정받고자 한다면 이 또한 감수하고 싸워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러나 실질적으로 우리는 처벌 대상이고, 그게 아니더라도 현재 법적 지위가 낮으므로 범죄의 표적이 될 위험성이 커서 어쩔 수 없이 숨는 것이다. 하지만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와 같이 성매매가 완전히 비범죄화 된다면(실제 호주 NSW주는 1995년경부터 비범죄화된 사례다-기자 주), 차별을 받더라도 이를 신고할 수 있다.

제 경우 2012년 호주에서 잠시 공부한 적이 있는데, 거기선 성매매 종사자 또한 차별받아선 안 되는 노동자로 평가받았다. 그래서 제가 한국에 돌아와 성매매하고 있다는 사실을, 거기서 사귄 친구들에게는 아무 문제 없이 얘기할 수 있었다. 실제 호주에선 부모와 자녀가 함께 성매매에 나서는 경우도 많고, 이런 가정이 유튜브에 '성매매를 하는 우리 가정은 이렇게 산다'는 식으로 영상을 찍어 올린 사례도 있다."

- 한국에서 시행 중인 성매매 방지 특별법(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관한 생각은.
"반대한다. 이 법이 제정된 게 2004년이다. 당시에는 대한민국 형법에 인신매매 죄가 존재하지 않았지만, 2013년 이 법 조항이 신설됐다. 따라서 그 당시 인신매매 방지를 위해서 성매매 특별법이 필요했다고 하더라도 이제는 그 필요가 없어졌다. 인신매매 죄 자체가 신설됐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법이 따로 있는데 왜 굳이 특별법을 둬야 하는가.

그리고 성매매 특별법에 의해 성매매 종사자의 삶이 나아졌다는 사례를 들은 적이 없다. 적어도 제가 알기론 관련 법에 의해 구제된 사례가 단 한 건도 없다. 왜냐하면, 피해자로서 구제되려면 일단 자신이 성매매 피해자임을 입증해야 하는데 그 과정 자체가 너무 어렵기 때문이다. 초기 어떤 강압적인 과정이 있었으며, 이 강압이 성 판매를 시키기 위한 행동이었음을 입증해내야 한다. 

딱 하나 좋은 것은, 성매매 종사자가 업주에게 빚을 졌을 때 이를 무효로 해주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에도 허점이 있다. 이는 업주와 종사자가 직접 거래해야만 적용되는데, 요즘은 업주들도 머리가 좋아서 꼭 중간에 제3자를 끼거든. 그러면 이 법 적용이 되지 않는다."

- 본인 주장에는 '불가피하게 성매매에 종사하는 것'이라는 전제가 깔려있다. 실제 그런 사례가 많은가. 
"글쎄, 불가피하다고까진 할 수 없겠지만 주어진 상황에서는 그게 최선이라고 얘기하고 싶은 거다. 저 같은 트랜스젠더에게는 취업 차별도 심하다. 만약 트랜스젠더란 이유로 최저임금조차 안 주는 상황이 사라진다면, 그런 세상이 온다면 저 또한 이 일을 안 할 수도 있을 거다.

한편 성매매 특별법 위헌 주장에 반대하는 사람들 논리는 '성매매 종사자들이 돈을 쉽게 번다, 산업 구조를 왜곡시킨다'라는 건데, 저는 이 논리도 잘못됐다고 본다. 사실 경제인으로서 쉽게 돈을 버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다. 편하게 일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은 아니잖나. 이런 건 성매매 쪽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 

 트렌스젠더 루시엔
 트렌스젠더 루시엔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 그러나 실제 성매매 관련 사건 사고에서 주로 피해를 보는 쪽은 여성이다. 여성을 보호할 필요도 있지 않나.
"그런 문제는 비범죄화를 통해 사건을 신고하면서 줄어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관련 범죄들은, 이미 성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신고할 수 없을 거라는 확신이 범죄자들에게 있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다. 단어가 좀 그렇지만, 창녀에게라도 무조건 먼저 동의를 구하는 문화가 생겨야 한다.

또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은 성매매를 생계형과 비생계형으로 나눠 다르게 보던데, 저는 그게 더 위험하다고 본다. 이건 생계형이든 아니든, 돈을 벌기 위해 일한다는 건 똑같다는 면에서 문제가 없다. 생계형이 비생계형보다 나은 점은 또 뭔가. 동정심을 얻는다는 것? 이건 어떤 측면에서 볼 때는 가난을 강요하는 게 아닌가 싶다."  

- 본인 의견대로라면, 성 상품화에 대해서도 찬성하는 편인가. 
"저는 성 상품화도 좋다고 본다. 성 자체도 훌륭한 재화라고 생각한다."

- 성매매가 마약 판매처럼 공공에 유해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비약이다. 성매매를 규제해야 할 정당한 이유가 무엇인지 정확히 밝힐 필요가 있다. 일각에선 '선량한 정통성을 해친다'고 얘기하던데, 이것도 말이 안 된다. 막말로 제가 난잡한 생활을 한다고 해서 옆집 순돌이가 난잡해지나? 그건 아니지. 그건 그 집 가정 교육 문제다.

성매매에도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일례로 부부나 연인 사이에 원치 않는 성행위를 강요할 필요가 없어질 거다. 만약 결혼 후 남편(또는 부인)이 하고 싶은 성적 행위, 예를 들어 항문 섹스라고 하면 현재는 상대를 구워삶거나 강요해서 해야 한다. 그러나 성매매를 통해 그런 욕구를 해소할 수 있다면 굳이 서로 강요하지 않아도 된다.

한편 미성년자들도 성 구매가 가능해진다면, 지금과는 달리 미성년자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성관계를 갖기 전에 숙달된 성관계 연습을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콘돔과 윤활젤 사용 등 더 안전한 섹스를 먼저 학습할 수 있을 것이고, 따라서 10대 미혼모 비율이 줄어들 거라고 본다.

- 그를 위해 이미 학교에서 성교육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아무리 영상 자료로 교육한다고 해도 실습 교육과는 다르다. 오이에 콘돔을 씌우는 것보다는 실습해보는 게 도움이 될 거다. 콘돔을 올바르게 쓰는 법을 아는 것도 굉장히 실습이 필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 편집ㅣ손병관 기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