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순창=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북 순창에 사는 70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12일 사망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7분께 전북대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51번 환자 A(72·여)씨가 숨졌다.

이로써 지금까지 메르스 사망자는 모두 11명으로 늘었다.

A씨는 전북지역에서 첫번째로 사망한 메르스 환자다.

A씨는 지난달 14일부터 평택 성모병원에서 1번 환자와 함께 8일간 같은 병동에 입원했다가, 6월 4일 메르스 의심 증상이 나타나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 뒤 6월 6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전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가 닷새 전부터 혼수상태였고 예후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A씨가 생활해온 순창 장덕마을은 지난 4일 오후 11시50분부터 현재까지 출입이 전면 통제된 상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메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