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핵없는 삼척을 후손에게'. 삼척시 도로변에 내걸린 삼척원전 유치 반대 리본들.
 지난해 11월, 삼척시 도로변에 내걸린 삼척원전 유치 반대 리본들.
ⓒ 성낙선

관련사진보기


삼척과 영덕 등지에 원전 2기를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제7차 전력수급계획(안)이 공개되면서 지역의 원전반대 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8일 석탄화력발전소 4기를 건설하려던 계획은 철회하고 원전 2기를 신규로 건설하는 내용 등을 담은 전력수급계획을 공개했다.

원전 신규 건설 대상지로 거론되고 있는 곳은 삼척과 영덕이다. 정부는 원전 건설 대상지는 2018년경 발전사업 허가 단계에서 최종적으로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지금은 삼척과 영덕 모두 원전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 선뜻 원전 건설 장소를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삼척과 영덕 주민들은 대부분 지역에 원전이 들어서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삼척에서는 지난해 10월 9일 시민들이 주체가 돼 '삼척원전유치 찬반 주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삼척에 거주하는 주민 중 84.97%가 원전 유치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덕에서는 최근 한 지역 언론사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역 주민의 51.8%가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금은 영덕에서도 삼척에서 실시한 것과 마찬가지로 원전 건설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정부가 원전 신규 건설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정책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한 가닥 희망을 품어온 원전반대 주민들을 크게 실망시켰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삼척핵반투위)는 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원전 건설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삼척핵반투위는 성명서에서 "삼척 시민들의 절대적 반대 의사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인 핵발전소 건설계획 철회가 없을 경우 어떠한 고통이 있을지라도 정부를 상대로 (원전 건설 계획) 백지화를 위한 투쟁을 확대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제7차 전력수급계획(안)에서 드러난 가장 큰 문제는 제6차 계획안에 이어 정부가 또다시 신규 원전 건설 대상지를 확정짓지 않은 채 계속 뒤로 미루고 있는 것이다. 삼척핵반투위를 비롯한 삼척 시민들은 지금 당장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삼척핵반투위는 "정부는 삼척시민들의 (원전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는) 이러한 뜻을 무시하고 또다시 (원전 최종 입지 계획) 2018년 확정이라는 얄팍한 수로 삼척시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앞으로 "강도 높은 삼척시민의 반핵 투쟁"이 있을 것을 예고했다.

그리고 "삼척과 영덕의 핵발전소 건설계획을 2018년으로 은근슬쩍 넘길 것이 아니라 제7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즉각 백지화하고 정부의 계획대로 분산형 전원기반구축을 통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라며, "(원전 건설의) 즉각적이고 완전한 철회"를 요구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