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장은 민주노총 경남본부에 공문을 보내 '근로자를 노예에 비유'했던 근로감독관에 대해 사과했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장은 민주노총 경남본부에 공문을 보내 '근로자를 노예에 비유'했던 근로감독관에 대해 사과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 소속 근로감독관이 노동자에 대해 '사실상 노예'라고 한 발언과 관련해 사과했다. 11일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부산고용노동청 북부지청장으로부터 '요구사항에 대한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산고용노동청 북부지청 소속 근로감독관은 김해지역 인터넷 수리 설치하는 엘지(LG)유플러스 협력업체 노동자들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여러분들이 사실은 요새 노예란 말이 없어 그렇지. 노예적 성질이 근로자성에 다분히 있어요"라고 말했다.

인터넷 설치·수리 노동자 8명이 지난해 10월 북부고용노동지청에 밀린 임금을 받아달라며 진정을 냈는데 처리가 늦어졌고, 노동자들은 찾아가 해당 근로감독관과 이야기를 나누었던 것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지난 4월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부산북부고용노동지청에 사과 등을 요구했다.

부산북부고용노동지청장은 회신문을 통해 "근로감독관이 '근로자를 노례에 비유'하여 언급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는 공무를 수행하는 근로감독관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임을 인정하여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지청장은 "해당 근로감독관에 대해서는 즉시 직위해제 조치하였고,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추가 징계를 논의할 방침"이라며 "앞으로 동일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로감독관 직무교육과 민원인 친절응대교육을 강화하여 신뢰의 노동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청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해당 직원이 희망연대노조와 김해센터분회장 해당 조합원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