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1일 오후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4.29재보궐선거 공약발표회'에서 오신환(서울 관악을) 후보가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지난 3월 31일 오후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4.29재보궐선거 공약발표회'에서 오신환(서울 관악을) 후보가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8일 오후 6시 45분]

4·29 재보선에 출마한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서울 관악을)의 석사학위 논문이 상당 부분 타인의 논문이나 연구보고서 내용과 동일해 표절 의혹이 일고 있다.

<오마이뉴스>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오신환 후보는 지난 2009년 <서울시 컬처노믹스(Culturenomics) 문화정책에 관한 연구: 하이서울페스티벌과 예술창작공간조성을 중심으로>라는 논문을 썼다.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으로 목차와 참고문헌 등을 포함해 총 90페이지 분량이다. 오 후보는 당시 서울시의원이었다.

논문 내용을 분석한 결과, 전체 90페이지 중 표절 의심 문장이 발견된 부분은 32페이지에 걸쳐 총 28군데나 됐다.

오 후보, 서울시의원 재직 시절 접한 문헌들 베낀 듯

오 후보의 논문에 주로 등장하는 문헌들은 다음과 같다.

<서울시 문화정책의 효율화방안 연구: 문화도시화 전략을 중심으로> (2002년 서울시정개발원(현 서울연구원)의 연구보고서)
<문화경제학의 입장에서 본 컬쳐노믹스> (상지대 경제학과 임상오 교수, 2008년 10월 서울시의회가 개최한 정책토론회에서 발표)
<지방자치단체 도시마케팅성과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 : 지역축제를 중심으로> (2006년, 이명숙의 영남대 박사학위 논문)

오 후보는 이처럼 주로 서울시의원 시절에 접한 문헌들을 별도의 출처 표시 없이 그대로 가져다 썼다. '복사→붙여넣기' 수준으로 베끼거나 일부 단어만 동의어로 바꿔 사용하는 방식이었다. 

우선 오 후보의 논문 9페이지 첫째 줄부터 10페이지 열네 번째 줄 사이의 문장 15개 중에 4개 문장이 서울시정개발원의 보고서와 동일했고 나머지 11개는 조사와 어미 등 일부 표현만 바꿔 표절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 후보의 논문 22페이지 여섯 번째 줄부터 23페이지 네 번째 줄 사이의 문장 11개 중 8개는 서울시정개발원 보고서와 일치했고 3개는 표절이 의심됐다.

이뿐 아니라 오 후보의 논문 19페이지 첫째 줄부터 스물다섯 번째 줄 사이의 문장 13개 중 10개가 임상오 교수의 토론회 자료와 일치했고 3개 문장은 표절이 의심된다. 또 오 후보의 논문 17페이지 마지막 2개 문장은 영남대 박사학위 논문과 모두 일치했다.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심지어 논문의 결론 부분인 80페이지 열일곱 번째 줄부터 81페이지 마지막 줄까지 사이 문장 12개 중 4개 문장이 임상오 교수의 토론회 자료와 일치했고 8개 문장은 표절이 의심되는 수준이다.

오 후보의 논문에서 출처를 표기하지 않고 타인의 저작물을 사실상 무단 전재한 부분은 16곳이나 됐다. 그 분량은 약 15페이지에 달했다.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오신환 후보의 석사논문과 비교논문.

또 인용표시가 있긴 하지만 타인의 논문과 연구보고서의 내용을 거의 옮겨 쓰다시피 한 부분도 9군데나 있었다. 

출처 표시 없이 언론사 기사 베낀 흔적도 4곳이나 발견

오 후보의 논문 6페이지부터 8페이지, 10페이지에서 12페이지 사이의 내용은 출처를 표시하긴 했지만 서울시정개발원의 연구보고서에서 두 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을 어미와 조사 등 일부 표현만 바꿔 사용했다. 또 오 후보의 논문 16페이지에서 17페이지도 출처를 밝혔지만 임상오 교수의 논문 중 표를 포함해 관련 내용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

심지어 언론사 기사와 보도자료를 그대로 베낀 듯한 흔적도 4군데나 발견됐다. 특히 논문 49페이지 소제목 '가. 근현대 문화유적 복원과 체험관광벨트' 이하 6개 문장은 2008년 4월 15일 인터넷판에 올라온 <조선일보>의 '전 대통령들 가옥 '역사·문화공간'으로 복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 서술된 문장과 일치한다. 그럼에도 출처 표시는 없었다.

교육부의 표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한 문장에서 여섯 단어 이상의 연쇄 표현이 일치하는 경우, 다른 사람의 창작물을 자신의 것처럼 이용하는 경우, 남의 표현이나 아이디어를 출처를 표시하지 않고 사용하거나 창작성이 인정되지 않는 짜깁기는 '중한 표절'에 해당한다.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은 야당 시절이던 2000년 송자 전 연세대 총장(김대중 정부), 2006년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노무현 정부)을 논문 표절을 문제삼아 각각 교육부 장관, 교육부총리에서 낙마시킨 바 있다.

한편 오 후보측은 <오마이뉴스>가 기사를 내보낸 후 표절 의혹을 부인하는 해명을 언론에 배포했다.

오 후보 측은 "확인 결과 오 후보 논문에는 각주와 참고문헌에 출처가 명시 돼 있다"라며 "오 후보가 논문을 작성하면서 출처 표기도 없이 타인의 논문과 보고서를 베껴 썼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기사 출처 누락에 대해서는 "만약 사실이라면 고의가 아닌 논문을 처음 작성해본 초심자의 실수"하며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논문은 교수 임용을 위한 박사논문이 아니고 정책대학원 졸업을 앞둔 대학원생의 졸업 논문이었음을 감안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해당 논문의 표절 의심 부분에 모두 출처 표시가 명시 돼 있다는 오 후보 측의 해명은 사실이 아니다. 오 후보 논문의 9페이지에서 10페이지 사이 내용만 봐도 이는 서울시정개발원의 연구보고서 내용과 동일하지만 출처 표시가 없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가톨릭대학교 석사학위 논문인 <도시문화구축요인에 대한 연구(채경진)>를 인용한 바로 아래 문단에만 출처 표시가 있을 뿐이다.

 오 후보 논문의 9페이지에서 10페이지 사이 내용은 서울시정개발원 연구보고서 내용과 동일하지만 출처 표시가 없다. 사진에서 보듯 가톨릭대학교 석사학위 논문인 <도시문화구축요인에 대한 연구(채경진)>를 인용한 바로 아래 문단에만 출처 표시가 있을 뿐이다.
 오 후보 논문의 9페이지에서 10페이지 사이 내용은 서울시정개발원 연구보고서 내용과 동일하지만 출처 표시가 없다. 사진에서 보듯 가톨릭대학교 석사학위 논문인 <도시문화구축요인에 대한 연구(채경진)>를 인용한 바로 아래 문단에만 출처 표시가 있을 뿐이다.



댓글8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