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상규명될 때까지 행동해야죠" 6일 오후 안산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분향소 단체 조문을 하는 동안 이 학교 최승혁 학생회 회장이 단체 조문을 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말하고 있다.
▲ "진상규명될 때까지 행동해야죠" 6일 오후 안산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분향소 단체 조문을 하는 동안 이 학교 최승혁 학생회 회장이 단체 조문을 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말하고 있다.
ⓒ 박호열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1주년이 다가오는데도 진상규명이 안 됐습니다. 긴 시간이 아닌데도 안산 시민들 일부도 잊은 것 같아 안타까워요. 희생된 친구들을 기억할 수 있는 추모 행사를 전국 각지에서 많이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잊지 않고 기억하고, 진상규명이 될 때까지 행동하기를 바랍니다." - 최승혁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회 회장

안산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6일 오후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안산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를 단체 조문했다.

이번 단체 조문을 실행한 이 학교 학생회장 최승혁(모바일 비즈니스과 3학년)군을 이날 만났다. 최군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 당한 단원고 2학년 학생들과 같은 또래다.

최군은 지난해 가을 처음으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분향소를 찾기 전까지는 단원고 친구들과 부모님들의 마음을 진심으로 헤아리지 못했고, 또 와닿지도 않았다. 하지만 분향소를 찾은 후 마음가짐이 달라졌다고 한다. 영정을 통해 본 친구들의 모습은 최군에게는 충격 그 자체였다. 이후 최군은 행동하기 시작했다.

"학생회장으로서가 아니라 제 마음으로 느낀 것을 친구들과 공유하고 싶었어요."

'세월호 조문'을 위해 최군은 지난 3월 중순부터 학생회 간부들과 반별 명단을 갖고 1학년부터 3학년까지 30반을 일일이 돌아다녔다. 많은 말이 필요 없었다. 자신이 느낀 세월호에 대해 설명하고 그 자리에서 자발적인 참가 신청을 받았다.

발로 뛴 학생회... 1~3학년 331명 단체조문 신청

발로 뛴 결과, 전교생 873명 가운데 1~3학년에 걸쳐 모두 331명이 단체조문을 신청했다. 6일 91명을 시작으로 7일 90명, 8일 150명이 3일간 학교 수업이 끝난 후 버스로 합동분향소까지 이동하기로 했다.

참가 신청을 받는 동안 학교는 아무런 간섭도 개입도 하지 않았다. 학생회의 자발적인 단체 조문 조직을 존중했다. 이 학교 교문에서 인사를 나눈 교감 선생님도 옷깃에 세월호 배지를 달고 있었다.

이 학교 구희현 교사는 합동분향소까지 학생들의 인솔 책임을 맡았다. 그는 "아이들이 의젓하고 대견해 교사로서 너무 뿌듯하다"며 "세월호 참사가 아이들에게 자기 아픔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교육적 관점이나 삶의 좌표에서 큰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 교사는 "개인적으로는 교사로서 지난해 4월 16일 그 자리에 있었으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며 "교사로서의 의무와 양심 그리고 아이들에 대한 끊임없는 사랑이라는 점에서, 단원고 선생님들과 다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6일 오후 안산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분향소 단체 조문을 위해 학교 앞에 주차한 버스에 오르고 있다. 이 학교 학생 300여명은 6~8일까지 단체 조문을 한다.
 6일 오후 안산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분향소 단체 조문을 위해 학교 앞에 주차한 버스에 오르고 있다. 이 학교 학생 300여명은 6~8일까지 단체 조문을 한다.
ⓒ 박호열

관련사진보기


 6일 오후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단체 조문을 마친 후 눈물을 흘리며 분향소를 나오고 있다.
 6일 오후 경기모바일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단체 조문을 마친 후 눈물을 흘리며 분향소를 나오고 있다.
ⓒ 박호열

관련사진보기


오후 5시쯤 학교 정문을 출발한 학생들은 합동분향소에 도착했다. 오후 6시가 넘어 분향소에서 나온 남학생들은 애써 덤덤한 표정을 지었으나 눈은 초점을 잃은 듯 멍한 표정이었다. 충격이 커 보였다. 여학생들은 쏟아지는 눈물을 닦으며 서로를 부축하고 위로했다.

올해 경기모바일과학고에 입학한 새내기 홍수현(모바일 비즈니스과 1학년)양은 단원고 언니 오빠들의 생전 모습을 어떻게 보았을까. 홍양은 깊은 심호흡 끝에 울먹이면서 입을 열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분향소를 찾지 못한 게 내내 걸려 이번에 신청했어요. 제가 모르는 언니 오빠들이지만 웃는 얼굴을 보니까 너무 슬퍼서…(울음) 정부가 자꾸 덮으려고만 하는데, 특별법 시행령도 재정비해 주시고 진상규명과 관련해서 제발 정확하게 조사하고 짚고 넘어갔으면 해요."

안산고교회장단연합은 오는 10일 오후 7시 안산문화광장에서 세월호 1주기 추모문화제 '기억, 희망을 노래합니다'를 개최한다. 홍수현양은 "4월 10일 추모문화제에는 안산만이 아니라 많은 친구들이 왔으면 좋겠다, 선배들이 페이스북 등에서 문화제를 알리는 캠페인 등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분향소에 오기 전에 친구들한테 리본도 나눠주면서 문화제에 함께 가기로 했어요. 꼭, 문화제에서 봤으면 좋겠어요."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산시민과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만들면서 참여와 소통의 풀뿌리안산을 지향하는 인터넷신문 그래스루티 대표기자로 오마이뉴스에 <영화로 읽는 세상이야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