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안산·인천=연합뉴스) 최해민 배상희 설승은 류수현 기자 = 세월호 참사 피해자에 대한 배·보상 지급 기준이 확정된 1일 피해자 가족들은 "진상 규명이 먼저"라며 일제히 입을 모았다.

일부 유족은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을 놓고 정부와 갈등을 빚는 상황이어서 "유족과 국민을 분열시키려는 수작"이라는 의혹마저 제기하고 있다.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이하 4·16 가족협의회) 정성욱 인양분과분과장은 "가족들이 광화문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이유는 돈이 아닌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 폐기와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기 위해서"라며 "수백명의 학생이 한꺼번에 목숨을 잃었는데 돈으로만 보상하겠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4·16 가족협의회의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유족들은 진상 규명과 선체인양이 제대로 안 될 경우 4억2천만원이 아니라 4조2천억원을 줘도 안 받을 것"이라며 "정부가 이런 식으로 수 쓰지 않고 선체인양을 제대로 하고, 시행령을 폐기해 다시 만들어 진상 규명한다면 4억2천만원이 아니라 420원만 줘도 된다. 한마디로 숫자(액수)에 대해서는 평가할 생각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유 위원장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은 배·보상을 진행할 때가 아니다"며 "참사 1년이 지나도 아무것도 못 밝히고 있는데 진상 규명부터 하는 게 참사 희생자와 피해 가족들에 대한 예의"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의 의무는 시행령을 폐기하고,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드는 것, 그리고 세월호를 하루빨리 인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인 희생자 고(故) 이광진씨 유족인 한성식씨(전 일반인 유족대책위 부위원장)는 "세월호 참사는 구조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불법을 저질렀던 여러 유관기관의 잘못으로 그야말로 참사가 된 것"이라며 "이러한 대참사를 놓고 단순 교통사고로 치부해 배·보상 기준을 만든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전했다.

그는 "배·보상 기준에 대해 유족과 사전 교감은 전혀 없었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해버린 것"이라며 "사고 1주년이 다가오면서 안 그래도 유족들 마음이 좋지 않은데, 불난 집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현 시점에 배·보상 얘기가 나온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유족도 있었다.

김성실 가족협의회 대외협력소위원장은 "정부가 유가족과 국민을 적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국민은 마치 우리가 돈을 더 뜯어내려 하는 거라고 생각할 거 아니냐. 지금 가족들은 누가 뭐라 해도 인양이 최우선이다"고 말했다.

장동원 생존학생 학부모 대표도 "가족협의회는 배·보상은 나중 문제"라면서 "왜 이런 참사가 발생했는지를 밝혀내는 것이 남아있는 학생들이나 가족들에게 더 중요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날 제1차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를 열어 세월호 사고 피해자에 대한 배·보상 지급기준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단원고 학생(250명)은 평균 7억2천여만원, 교사(11명)는 10억6천여만원, 일반인 희생자는 소득과 연령에 따라 4억5천만원에서 9억원까지 지급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