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주일 한국문화원 방화 사건에 화난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들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문화원 앞에서 주일 한국문화원 방화사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신조 총리와 욱일승천기가 그려진 현수막을 찢고 있다.
이날 이들은 일본 도쿄 한국문화원 방화 사건에 대해 "IS(이슬람국가)처럼 복면을 하고 상대국 문화원에 불을 저지른 것은 후안무치한 행위이다"며 "일본 정부는 유야무야 넘어갈 생각하지 말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오마이포토] 주일 한국문화원 방화 사건에 화난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들
ⓒ 유성호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문화원 앞에서 주일 한국문화원 방화사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신조 총리와 욱일승천기가 그려진 현수막을 찢고 있다.

이날 이들은 일본 도쿄 한국문화원 방화 사건에 대해 "IS(이슬람국가)처럼 복면을 하고 상대국 문화원에 불을 저지른 것은 후안무치한 행위이다"며 "일본 정부는 유야무야 넘어갈 생각하지 말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