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은 남북대화 파탄 내는 대북전단살포 배후지원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은 남북대화 파탄 내는 대북전단살포 배후지원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대북전단살포 및 미국 '인권재단(HRF)'의 대북전단살포 지원의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에 나섰다.

대전지역 65개 단체로 구성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상임대표 김용우, 아래 6·15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은 남북대화 파탄 내는 대북전단살포 배후지원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북전단살포를 주도해 온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오는 20일 미국 '인권재단'과 공동으로 대북전단과 김정은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가 담긴 USB 및 DVD를 북을 향해 날리겠다고 예고했다.

6·15대전본부, 남북 분위기 갈등 유발하는 행사 중단해야

이에 대해 6·15대전본부는 점점 무르익고 있는 남북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남북갈등을 유발하는 이 행사는 중단되어야 하며, 특히 미국 '인권재단'의 지원 및 관계자 행사 참석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내정간섭'에 해당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북전단살포가 지난해 고위급 회담을 무산시킨 데 이어, 연초 새롭게 마련된 남북대화에 걸림돌로 떠오르고 있다"며 "오는 20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대북전단과 영화 <인터뷰>가 담긴 USB 및 DVD를 날릴 예정이다, 놀라운 사실은 이번 전단살포에 미국 '인권재단(HRF)'이 자금을 지원할 뿐 아니라, 관계자들이 전단살포를 공동행사로 진행한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통일부의 자제요청을 무시한 채, 미국 '인권재단'과 의논하여 살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한다"며 "대북전단살포를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는 게 무슨 말인가, 누구를 위한 전단살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미국 '인권재단'은 대북전단살포 및 영화 '인터뷰' DVD 살포 자금을 지원하는 등 '심리전' 활동을 수년전부터 지원해왔다, 뿐만 아니라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에게 '하벨상'을 수여하고, 한국을 방문하여 같이 전단을 날리기도 하는 등 전단살포를 부추겨왔다"며 "단순한 지원이 아니라 사실상 배후조종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6·15대전본부는 또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이번이 끝이 아니다, 미국 '인권재단'은 영화 <인터뷰>가 담긴 DVD 5만 개, USB 5만 개 등 총 10만 개를 자유북한운동연합에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인권'을 체제변형의 수단으로 삼는 미국 '인권재단'의 행태는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고 평화와 인권을 파괴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남북 간 화해무드가 조성될 때 마다 재를 뿌리며 이를 방해해왔다, 또한 미국은 남북대화를 파탄 내는 전단살포를 사실상 배후 조종하고 있는 소위 미국 '인권재단' 이라는 자들의 행위에 대해서도 그 어떤 제재도 언급도 없었다"면서 "미국 정부는 더 이상 남북관계 개선에 방해 말고, 미국 '인권재단'을 내세운 내정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지난 6일 의정부지방법원은 '전단살포는 지역 주민의 생명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경찰의 전단살포 저지는 위법이 아니'라는 판결을 내렸다,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도 여야 합의로 전단살포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면서 "이제는 정부가 막아야 한다, 정부가 이를 방치하고 한반도 전역을 군사적 충돌 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는 행동을 이대로 좌시한다면 이는 범죄 방조이며,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대북전단살포 중단'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이영복 우리겨레하나되기 대전충남본부 공동대표는 "미국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는 '인권재단(HRF)'이 대북전단살포를 지원하고, 함께 공동으로 풍선 날리기 행사를 하는 것은 엄연한 '내정간섭'이며, 사실상 한국 국민에 대한 인권침해 범죄이기도 하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남북대화 분위기를 파탄 내는 '대북전단살포'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6·15대전본부는 지난 14일부터 대전역 서광장에서 '대북전단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펼치고 있으며, 19일 하루 동안에는 통일부에 '항의 팩스 보내기'를 전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