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락한 에어아시아 여객기 동체 발견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추락한 에어아시아 여객기 동체 발견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추락한 에어아시아 여객기(QZ8501)의 동체가 발견됐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4일(한국시각) 밤방 소엘리스토 인도네시아 수색구조청장은 "사고 여객기의 동체로 보이는 물체를 발견했고, 최종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국제 합동 수색팀에 참여한 싱가포르 해군의 'MV 스위프트 레스큐' 함정이 인도네시아 자바해 해저에서 여객기 동체를 발견했고, 수중무인탐사기(ROV)를 투입해 사진을 찍었다.

언론에 공개된 수중 촬영 사진에는 여객기 동체로 보이는 물체에 에어아시아 항공의 슬로건인 '이제 누구나 비행기를 탈 수 있다'(Now Everyone Can Fly)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앞서 수색 당국은 사고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구성하는 비행기록장치(FDR)와 음성녹음장치(CVR)를 모두 수거한 데 이어 동체까지 발견하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이 가능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희생자 가족들이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시신 수습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여객기에는 162명이 타고 있었으며, 지금까지 48구의 시신을 발견했으나 아직도 100구가 넘는 시신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색 당국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시신 대부분이 동체 내부에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수리야디 수프리야디 수색구조청 국장은 희생자 수습이 매우 어려운 작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동체가 무겁지 않으면 전체를 인양한 뒤 수습 작업을 할 수 있지만, 만약 너무 무겁다면 인양을 미루고 잠수부들이 해저의 동체 안으로 들어가 시신을 수습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사고를 당한 에어아시아 여객기는 지난해 12월 28일 오전 5시 35분 한국인 일가족 3명을 포함해 162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공항에서 출발해 싱가포르 창이공항으로 향하던 중 이륙 40여 분 만에 자바해 상공에서 교신이 끊겼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