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청 전경.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옛 마산·창원·진해시에서 하나로 통합한 창원시를 광역시로 승격해야 한다는 시민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55.9%가 찬성하고 25.0%가 반대했으며, 19.1%는 '잘 모름'이라고 했다.

5일 창원시는 여론조사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했던 '통합 창원시 광역시 승격에 대한 시민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창원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시민 1502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20~30일 사이 실시되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옛 지역별로 보면, 창원지역은 찬성 58.9%와 반대 24.6%, 마산지역은 찬성 54.0%와 반대 23.2%, 진해지역은 찬성 51.8%와 반대 30.2%로 상대적으로 옛 창원지역이 마산과 진해보다 광역시 승격을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젊은층이 광역시 승격을 더 희망했다. 찬성비율을 보면 19~29세 65.6%, 30~39세 57.8%, 40~49세 54.6%, 50~59세 54.4%, 60세 이상 47.9%를 보였다.

옛 마산·창원·진해는 이명박정부 때인 2010년 행정구역 통합되었고, 그동안 시청사와 야구장 위치 등을 놓고 지역 간 갈등을 빚었다. 통합 뒤 옛 마산과 진해지역이 창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발전이 더디다는 여론이 나오면서 재분리 요구가 있기도 했다.


태그:#창원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