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올 한해 우리를 웃기고 울린 '말'을 모았다. 세월호 참사와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인사 참사, 국정개입 논란 등 정신없이 쏟아진 이슈 속에서 우리의 머릿속에 강하게 남은 말 15개를 뽑았다. 그리고 사내외 추천을 받아 최종 10개를 선정했다. 고승덕 전 서울시 교육감후보의 "미안하다" 절규가 최다추천을 받았다.

시간 순서대로 엮은 '2014 올해의 말말말'은 다음과 같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법조팀입니다.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