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부산지역본부는 22일 오전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앞에서 이 병원에서 발생한 교수의 간호사 폭언·폭행 사건과 관련해 관련자 처벌과 재발방지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부산지역본부는 22일 오전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앞에서 이 병원에서 발생한 교수의 간호사 폭언·폭행 사건과 관련해 관련자 처벌과 재발방지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관련사진보기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의 '땅콩 회항'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한 대학병원 교수가 수술실에서 간호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양산부산대병원 등에 따르면 이 병원 ㅇ교수는 지난 15일 수술실에서 간호사의 일처리에 불만을 품고 "이 XX야" 등의 폭언을 하면서 발로 다리를 차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이 일로 해당 간호사는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에 휴가를 요청했다.

문제가 된 교수는 5년 전에도 간호사를 폭행한 일로 보직해임을 당한 바 있고, 2년 전에는 병원 직원에게 폭언을 해 주의를 받고 공개사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9일 해당 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부산본부(아래 노조)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 차원의 중징계와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병원이 직장 내 폭언·폭력 예방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었음을 말해준다"라면서 "양산부산대병원은 폭언·폭력 가해자인 ㅇ교수를 즉각 중징계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양산부산대병원 "해당 교수 보직해임...징계 요청"

피해자 ㄱ간호사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ㅇ교수가) 모욕감을 주고 최소한의 인간취급조차 하지 않았다"라면서 "자존감의 상실, 자신감 저하, 우울감이 들었고 최근 들어서는 집에서 수면조차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라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양산부산대병원 측은 "해당 교수를 일단 보직해임했고, 인사 결정권자인 부산대 총장에게 징계를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또 병원은 원내에 게시한 입장을 통해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를 당한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선 간호사들은 이같은 일이 문제가 되지 않았을 뿐이지 비일비재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 대학병원 간호사는 "용기있는 사람들은 문제를 제기하지만 대부분 참고 넘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면서 "일부 의사들의 갑질이 도를 넘었다"라고 비판했다.

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고위 관계자들이 의사들로 이뤄졌다는 점이 솜방망이 징계를 불러온다는 지적도 있다. 보건의료노조의 한 관계자는 "병원 고위직 대부분은 의사다 보니 결국 팔이 안으로 굽을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면서 "공론화가 되기 전에는 강력한 징계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문제가 된 ㅇ교수는 폭언과 폭행 부분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했다. ㅇ교수는 이 병원 전산망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지나치게 예민해서 자제심을 잃고, 또 이런 사고를 치고, 당한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라면서 "어떤한 징계도 달게 받겠다"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