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부 기독교인 등 동성애 반대 시민들의 반발로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이 무산된 가운데,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가 11일 <한겨레>에 "'광주인권헌장'의 동성애 관련 내용을 제외하라"는 광고를 실었다. 지난달 27일 <조선일보>에 이어 두 번째다. 왼쪽이 <조선일보>, 오른쪽이 <한겨레>.
 일부 기독교인 등 동성애 반대 시민들의 반발로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이 무산된 가운데,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가 11일 <한겨레>에 "'광주인권헌장'의 동성애 관련 내용을 제외하라"는 광고를 실었다. 지난달 27일 <조선일보>에 이어 두 번째다. 왼쪽이 <조선일보>, 오른쪽이 <한겨레>.
ⓒ <조선일보>, <한겨레>

관련사진보기


일부 기독교인 등 동성애 반대 시민들의 반발로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이 무산된 가운데,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가 11일 <한겨레>에 "'광주인권헌장'의 동성애 관련 내용을 제외하라"는 광고를 실었다. 지난달 27일 <조선일보>에 이어 두 번째다(관련기사 : <조선>에 '광주인권헌장' 관련 동성애 반대 광고).

65개 단체로 구성된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는 이날자 <한겨레> 7면에 "광주인권헌장과 광주학생인권조례의 문제조항을 개정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광고를 싣고 "(인권헌장·조례는) 동성애의 망국적 폐해에 대한 의학적, 사회적인 어떠한 대응책도 없는 무책임하고 위험한 조항"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광고를 통해 "동학혁명에서부터 광주학생운동, 그리고 5·18민중항쟁까지 빛나는 광주정신은 이 시대 광주시민의 자랑스러운 유산"이라며 "(이를 이어가기 위해서) 광주인권헌장과 광주학생인권조례 가운데 포함돼 있는 (성적지향 차별 금지 등) 독소조항은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서울시민 인권헌장이 시민들의 상당한 저항에 부딪혀 좌초하는 것을 목도했다"며 "광주인권헌장과 광주학생인권조례 역시 (성적차별 금지 등) 독소조항 때문에 광주시민을 분열시키고 나아가 헌장 자체마저 좌초하지 않도록 이의 개정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인권단체 반발... <한겨레> 광고 게재 원칙은?

 광주인권헌장 12조에는 "성적 지향 등에 관계없이 자신의 문화를 향유할 권리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광주학생인권조례 20조에도 "학생은 성별, 종교, 민족, 언어, 나이, 성적지향, 신체조건, 경제적 여건,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평등한 대우와 배움을 누릴 권리를 가진다"고 적혀 있다.
 광주인권헌장 12조에는 "성적 지향 등에 관계없이 자신의 문화를 향유할 권리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광주학생인권조례 20조에도 "학생은 성별, 종교, 민족, 언어, 나이, 성적지향, 신체조건, 경제적 여건,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평등한 대우와 배움을 누릴 권리를 가진다"고 적혀 있다.
ⓒ 광주학생인권조례

관련사진보기


광주기독교교단회의회가 시비를 건 광주인권헌장과 광주학생인권조례의 내용은 "성적지향과 상관없이"라는 부분이다. 2012년 5월 시행된 광주인권헌장 12조에는 "모든 시민은 피부색, 종교, 언어, 출신 지역, 국적, 성적지향 등에 관계없이 자신의 문화를 향유하고, 자신의 종교를 표명하고 실천하며, 자신의 언어를 사용할 권리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2012년 1월 시행된 광주학생인권조례 20조에도 "학생은 성별, 종교, 민족, 언어, 나이, 성적지향, 신체조건, 경제적 여건,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평등한 대우와 배움을 누릴 권리를 가진다"고 적혀 있다.

<조선일보>에 이어 <한겨레>에까지 '동성애 반대 광고'를 낸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를 두고 인권단체들은 우려를 표했다.

광주인권회의 소속 박고형준씨는 11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는 인권침해를 중단하라"며 "단지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들을 위해 광주인권헌장과 광주학생인권조례는 존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씨는 "물론 광고면은 다른 지면과 다른 부분이지만 <한겨레>라는 언론이 지니고 있는 목적을 생각해 본다면 광고를 조심스럽게 받고 게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한겨레>의 광고 게재 원칙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