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23회 전국우륵가야금 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가야금 연주자 최미란씨가 오는 12월 2일 국립부산국악원 예지장에서 "제3회 독주회"를 연다.

최미란씨는 부산대를 나와, 울산시립무용단 국악연주단원, 울산가야금연주단 단원으로도 활동했으며 현재는 부산대학교, 부산예고, 부산예중 등에 출강하고 있다.

이번 독주회에서는 김병호류 가야금 산조에서 현향신화, 대풍류 가야금 2중주, 경기민요까지 다양한 곡으로 무대에 선다.



태그:#가야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