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9명 복직 위해 고공농성 벌이는 두 사람 광고탑은 강풍에 흔들렸고 그 위에 서 있던 강성덕씨와 임정준씨는 몸에 로프를 묶은 채 광고탑 아래에 있는 그들과 함께 구호를 외쳤다. 

지난 7월 하도급업체 교체과정 중 노조에 소속 되 해고를 당한 강성덕씨, 용산 제이씨비전에서 정책부장을 맡은 임정준씨.

이 두 사람은 12일 새벽 4시반, 광화문의 30 미터 정도 되는 광고탑을 사다리차를 통해 올랐 섰다. 

올라간 광고탑 내부는 성인이 활동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밤새 내린 비 탓에 기온이 뚝떨어져 벌벌 떨며 잠 못 이룬채 아침을 맞이 했다. 109명의 해고자들의 복직을 위해 129일 동안 농성을 해오던 이들을 대신해 해고자들의 복직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게 된 것이다. 

"어제 동생 생일이라 같이 가족과 밥 먹고 왔는데, 부모님께는 말을 못했어요" 
"다음주는 아버지 생신인데... 갈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109명 전원이 복직이 될 때까지 내려가지 않겠다던 강씨는 가족 이야기를 꺼내며 입술을 꽉 깨물었다. 

함께 올라온  임씨는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을 편지로 남기고 새벽을 나서 해고자들의 복직을 위해 탑위에 올라 선 것이다.
 [오마이포토] 109명 복직 위해 고공농성 벌이는 두 사람
ⓒ 이희훈

광고탑은 강풍에 흔들렸고 그 위에 서 있던 강성덕씨와 임정균씨는 몸에 로프를 묶은 채 광고탑 아래에 있는 그들과 함께 구호를 외쳤다.(관련기사 : "매각 가치 높이려고 노조 조합원들만 해고했다")

지난 7월 씨앤앰 하도급업체 교체과정 중 노조에 소속됐다는 이유로 해고당한 강성덕씨, 용산 제이씨비전에서 정책부장을 맡은 임정균씨. 두 사람은 12일 오전 4시 30분, 서울 광화문에 있는 약 30미터 높이의 광고탑을 사다리차를 통해 올랐다.

올라간 광고탑 내부에는 성인이 활동할 수 있을 만한 공간이 있었다. 밤새 내린 비 탓에 기온이 뚝 떨어져, 벌벌 떨며 잠 못 이룬 채 아침을 맞았다. 109명 해고자들은 복직을 위해 129일 동안 농성을 해왔다. 두 사람은 그들 모두를 대신해 고공농성을 벌이게 된 것이다.

"어제 동생 생일이라 같이 가족과 밥 먹고 왔는데, 부모님께는 말을 못했어요. 다음 주는 아버지 생신인데 갈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109명 전원이 복직이 될 때까지 내려가지 않겠다던 강씨는 가족 이야기를 꺼내며 입술을 꽉 깨물었다. 함께 올라온 임씨는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을 편지로 남기고 탑 위에 올라섰다.

 광고탑 위로 다시 올라가기 위해 파업 머리띠를 다시 두르고 있다.
 광고탑 위로 다시 올라가기 위해 파업 머리띠를 다시 두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옥상으로 다시 올라가기 위해 신발끈을 다시 매고 있다.
 옥상으로 다시 올라가기 위해 신발끈을 다시 매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흔들리는 30미터 탑위에서 유일하게 의지 할 수 있는 로프를 몸에 묶고 있다.
 흔들리는 30미터 탑위에서 유일하게 의지 할 수 있는 로프를 몸에 묶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얽혀있는 쇠기둥사이로 이동하고 있다.
 얽혀있는 쇠기둥 사이로 이동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광고탑 내부로 다시 내려오 강성덕씨.
 광고탑 내부로 다시 내려오는 강성덕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탑 위에 서서 구호를 외치는 강성덕씨.
 탑 위에 서서 구호를 외치는 강성덕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고공농성을 하며 광고탑 위에 선 해고노동자 강성덕씨(왼쪽)와 조합원 임성준씨.
 고공농성을 하며 광고탑 위에 선 해고노동자 강성덕씨(왼쪽)와 조합원 임정균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강성덕씨가 아래를 향해 "투쟁"이라고 외친다.
 강성덕씨가 아래를 향해 "투쟁"이라고 외친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강성덕씨가 고공농성장에서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다.
 강성덕씨가 고공농성장에서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지켜든 주먹 아래로 광화문대로와 청와대가 보인다.
 지켜든 주먹 아래로 광화문대로와 청와대가 보인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광고판 끝에 바짝 업드려 아득한 아래에 있는 조합원들을 바라본다.
 광고판 끝에 바짝 업드려 아득한 아래에 있는 조합원들을 바라본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다시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 광고탑의 뚜겅을 잡아 주고 있다.
 다시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 광고탑의 뚜겅을 잡아 주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외부의 상황을 전달 받고 있는 강씨.
 외부의 상황을 전달 받고 있는 강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추워진 날씨에 꽁꽁 싸메 입은 임정준 jc비전 용산 정책부장.
 추워진 날씨에 꽁꽁 싸메 입은 임정균 jc비전 용산 정책부장.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고공농성을 위해 준비한 물품들.
 고공농성을 위해 준비한 물품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패널 사이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 두사람. 쉬는 동안도 강풍으로 광고탑이 흔들려 어지럼증이 생긴다.
 패널 사이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 두사람. 쉬는 동안도 강풍으로 광고탑이 흔들려 어지럼증이 생긴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노숙농성장에서 보낸 문자를 확인 하고 있다.
 노숙농성장에서 보낸 문자를 확인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고공농성 중인 강성덕, 임정준씨
 고공농성 중인 강성덕, 임정균씨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