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영리기자] 싱글세 관련 논란에 보건복지부가 해명에 나섰지만 여전히 인터넷공간은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저출산 보완 대책'을 마련 중이며 결혼·출산·양육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여러 과제들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싱글세' 등과 같이 패널티를 부과하는 방안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싱글세는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표현한 말이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한 매체는 보건복지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빌려 저출산 문제가 개선되지 못한다면 장기적으로 싱글세와 같은 패널티 정책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온라인공간은 보건복지부의 해명에도 좀 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검토한 적 없다. 말이 잘못 전달된 것' 이 말을 번역하면 '간을 보니까 아직 짜다' 이 뜻 같은데"라고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보건복지부가 와전된 거라고 진화에 나서네? 우리도 알고 있어요...그런데 이렇게 시끄럽지 않으면 그거 실행할 거잖아요?"라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농담으로라도 그딴 소리 하지 마시길. 열받으니까", "찔러보고 안될 것 같으니까 모르쇠로 나오네", "어처구니가 없네", "정부사람들 입 털 때 실언세, 망언세 매기고 싶다", "농담이라도 싱글을 두 번 죽이지 맙시다", "혼자인 것도 서러운데 발칵 뒤집어질 뻔"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싱글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