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대전에서 우리겨레하나되기 대전충청운동본부 이영복 공동대표(왼쪽)와 충청노련 이수정 사무국장이 각각 1인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23일 대전에서 우리겨레하나되기 대전충청운동본부 이영복 공동대표(왼쪽)와 충청노련 이수정 사무국장이 각각 1인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 홍근진

관련사진보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상임대표 김용우)가 국민의 안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대북 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23일부터 2일동안 대전시내 주요거리 100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한다.

지난 10일 탈북자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가 남북 간의 총격전으로 번진 데 이어, 군사 분계선 근처에서 연이어 남북 간 총격을 비롯한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10월말 예정된 제2차 고위급 회담의 성사 여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6·15대전본부에서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탈북자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가 국민의 안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기 때문에 정부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대북 전단 살포를 중단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도 국민의 62.9%가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막아야 한다(10월 15일 리얼미터)"고 했으며, 6·15대전본부를 비롯한 전국의 시민사회단체와 군사분계선 인근 주민들도 남북 긴장 조성에 깊은 우려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탈북자단체들은 오는 25일 또 다시 대북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혔다. 때문에 10월 말로 예정된 제2차 고위급 회담 성사는 물론이고, 남북 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6·15대전본부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에 이어 회원단체들과 함께 "카톡 할 자유는 없어도 삐라 살포할 자유는 있는 나라??",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라", "삐라 날리다가 전쟁나겠네", "대북전단 살포는 항공법 위반!" 등의 내용을 담은 피켓으로 동시 다발 1인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세종뉴스 (http://www.sjenews.com/)에도 올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