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8일 오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교문위 소속 야당의원들과 '교육희망 국회의원 모임' 의원들의 초청을 받아 열린 긴급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이명박 정부가 만든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 대해 '교육계의 4대강 사업', '고교생태계 교란 요인'이란 말을 써가며 자사고 논란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조 교육감은 1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왜 자사고 문제를 임기 초반에 다루어 그렇게 힘들게 힘을 빼지요?'란 제목의 글에서 "자사고 문제가 조희연에게는 일종의 불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8월말까지 5년 만에 한 번 돌아오는 자사고에 대한 평가를 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임기 초에 자사고 문제를 다룰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정부가 2010년에 처음 추진한 자사고는 서울 25개를 비롯해 전국 49개교가 설립됐다. 자사고는 일반고에 견줘 3배 이상의 수업료를 받는 귀족학교이며, 맞춤형 입시교육을 통한 입시준비학원이란 비판을 받아왔다.

조희연 "자사고는 '4대강', 고교생태계 교란"

조 교육감은 블로그 글에서 "자사고는 출범 당시부터 교육부의 교육 관료들도 너무 숫자가 많다는 점에 동의했고, '교육계의 4대강 사업'이라고 비판하는 분들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른 시도는 자사고가 1~2개 밖에 없어 '고교생태계'의 교란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5개의 자사고가 있는 서울은 자사고가 고교생태계를 교란하고 있다는 얘기다.

조 교육감은 최근 방영된 팟캐스트 <이이제이>에도 출연해 "자사고는 가난한 사람들이 가지 못하는 구조이며 학교에 부여된 자율성을 입시명문고를 만들려는 방향으로 악용하고 있다"면서 "자사고가 13%가 넘는 우수학생들을 뽑아가니 일반고 황폐화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자사고 폐지는 일반고 살리기의 필요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교육감은 "외람되지만 자사고 문제 해결을 위해 (제가)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성원 좀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조 교육감은 자사고에 대한 평가를 거쳐 지난 9월 초 서울지역 자사고 8개교를 예비 지정 취소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지정취소에 대한 협의권 자체를 포기하고 서울시교육청의 협의요구를 반려했다.

한편,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실현전국학부모회, 전교조 등 70여 개 단체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0월말까지 자사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위한 집중행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