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난 8일 평소보다 늦게 퇴근했다. 늦은 저녁식사를 하면서 거실에 있는 아이들에게 말했다.

"오늘 개기월식이 일어나는 날이다. 지금 밖에 나가면 볼 수 있어."

둘째 딸과 막내는 "개기월식이 뭐냐"고 물어보았다.

"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있게 되면 나타나는 현상인데, 달이 지구 그림자 속으로 숨으면서 달이 사라지는 게 월식이야."

그러자 둘째와 막내는 월식을 꼭 봐야한다고 엄마를 조르기 시작했다. 덕분에 퇴근을 하자마자 아내는 아이들과 월식을 관측하기 위해 밖으로 나가야 했다.

내가 저녁을 다 먹고 씻으려 하던 8시 20분쯤 전화가 왔다. "카메라와 차를 가지고 아파트 입구로 나오라"고. 아내와 아이들은 차 안에서 월식을 보겠다고 했다.

초등학교 2학년, 3학년인 둘째와 막내는 태어나서 처음 월식을 봤다. 한 시간도 넘게 네 식구가 하늘을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피곤했지만 추억을 만들어준 개기월식의 멋진 우주쇼였다.

 9시 5분경 월식
 9시 5분경 월식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9시 6분 월식
 9시 6분 월식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월식으로 인해 붉은 달을 볼 수 있었다.
 월식으로 인해 붉은 달을 볼 수 있었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삼각대없이 사진을 찍다가 손이 너무 흔들려서 찍힌 사진이다. 둘째는 앵무새 같다고 하고, 막내는 백조같다고 한다. 손이 흔들려서 까만 하늘에 사진 찍다가 그림을 그렸다. 아이들이 달 사진 중에 제일 잘 찍혔다고 한참동안 즐거워 하였다.
 삼각대없이 사진을 찍다가 손이 너무 흔들려서 찍힌 사진이다. 둘째는 앵무새 같다고 하고, 막내는 백조같다고 한다. 손이 흔들려서 까만 하늘에 사진 찍다가 그림을 그렸다. 아이들이 달 사진 중에 제일 잘 찍혔다고 한참동안 즐거워 하였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손은 흔들리고 초점은 여간해서 맞추어지지가 않는다. 초점을 맞추는 데 수동 모드가 없는 카메라이다. 아들 녀석이 사진 잘 찍으라고 옆에서 응원(아니면 방해)한다.
 손은 흔들리고 초점은 여간해서 맞추어지지가 않는다. 초점을 맞추는 데 수동 모드가 없는 카메라이다. 아들 녀석이 사진 잘 찍으라고 옆에서 응원(아니면 방해)한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생애 최초로 개기 월식을 보기위해 나온 딸과 아들
 생애 최초로 개기 월식을 보기위해 나온 딸과 아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입니다. 콜포비아(전화공포증)이 있음. 자비로 2018년 9월「시(詩)가 있는 교실 시(時)가 없는 학교」 출간했음, 2018년 1학기동안 물리기간제교사와 학생들의 소소한 이야기임, 책은 출판사 사정으로 절판되었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