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부터 서울 시내 대학을 돌며 대학생들을 직접 만나는 '캠퍼스 간담회'를 여는 가운데, 성균관대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인 간담회의 장소 사용을 불허했다. 학생들은 "교육받을 권리"라고 주장했지만 학교 측은 "강의 외 사용은 불허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 반려된 신청서... 반려 사유는 공란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부터 서울 시내 대학을 돌며 대학생들을 직접 만나는 '캠퍼스 간담회'를 여는 가운데, 성균관대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인 간담회의 장소 사용을 불허했다. 학생들은 "교육받을 권리"라고 주장했지만 학교 측은 "강의 외 사용은 불허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 학생 제공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22일부터 서울 시내 소재 대학을 돌며 대학생들을 직접 만나는 '캠퍼스 간담회'를 여는 가운데, 성균관대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인 간담회의 장소 사용을 '불허'했다.

지난 23일 성균관대 학생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학교 측은 세월호 유족과의 간담회가 열릴 장소였던 서울 종로구 인문사회캠퍼스 인문관의 강의실에 대해 '사용 불허'를 통보했다.

성균관대 학생들로 구성된 '세월호 유가족 국민간담회 기획단'(아래 기획단)은 지난 22일 '세월호 유가족 국민 간담회'라는 행사 이름으로 학교 누리집을 통해 성균관대 인문관 강의실을 사용 신청했다. 그러나 이를 담당하는 행정실에서는 "정치적 문제가 섞여 있어 본부에 물어봐야 할 것 같다, 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승인을 미뤘다.

기획단 소속 학생들은 "논쟁 끝에 돌아온 학교 측의 대답이 결국 '강의실 사용을 불허한다, 학교 내의 모든 강의실도 쓸 수 없다'는 것이었다"라면서 "대학은 단순한 강의 공간이 아니라 교육의 공간이다, 그런데 교육의 공간 안에서 지식과 경험을 나누는 일이 왜 (학교 측의 주장처럼) 교육이 될 수 없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신청반려 내용이 나와 있는 포털 창의 '반려 사유' 부분에는 이유가 적혀 있지 않았다. 기획단은 "학교로부터 '이미 정치 이슈화된 세월호 사건에 대해, 왜 우리 학교 강의실을 빌려 그런 대화의 자리를 가져야 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라는 말을 들었다"라고 주장했다.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강의실 사용 반려? 유감이다"

간담회를 추진했던 신민주(21, 유학동양학부)씨는 24일 오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학교에서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장소 사용을 반려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다,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고 가르치면서도 막상 학생이 주체가 되려 하면 막는 것은 모순 아닌가"라 지적했다.

성균관대 홍보팀 관계자는 "강의 외의 목적을 위한 사용은 불허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학생들은 "우리가 학교에서 토론하고 생각하는 일과 고민하는 모든 정치적 행동들 역시 대학으로부터 보장받아야 할 교육의 권리"라면서 학교 측의 장소 사용 불허 조치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24일 오후 1시 성균관대학교 인문관 인근에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 가족대책위는 22일 이화여대를 시작으로 고려대와 동국대 등에서 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안전사회 건설의 필요성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들은 오는 10월 2일까지 연세대와 서강대·경희대 등 20여 개 대학에서 대학생들과 직접 만나 대화할 예정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