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9월 2일, 청주행복한산행에서 선자령 산행 후 추석 장보러 주문진 시장을 경유한다기에 따라나섰다. 선자령은 길을 잇는 고개가 아니라 강원도를 영동과 영서로 가로지른 대관령 능선에서 만나는 봉우리다.

선자령(仙子嶺)이라는 이름은 산의 능선이 아름다운 여인처럼 부드러워 붙여졌다 하고, 계곡이 아름답고 물이 맑아 하늘에서 선녀가 아들을 데리고 내려와 목욕을 하고 올라갔다는 전설도 전해온다.

대관령은 영서지방의 편서풍과 영동지방의 바닷바람이 부딪쳐 겨울철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이다. 더구나 세찬 바람 때문에 눈이 잘 녹지 않고 등산로도 완만하여 겨울철에 많이 찾는다. 특히 강릉과 평창의 경계에 있는 선자령은 눈, 바람, 탁 트인 조망 등 겨울산행의 장점을 고루 갖춘 강원지역의 대표적인 눈꽃산행지다.

 신재생에너지전시관
 신재생에너지전시관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아침 7시 청주를 출발한 관광버스가 강원도로 향한다. 행복은 누구나 꿈꾸는 로망이다. 이름이 비슷한 행복산악회와 행복한산행이 같은 날 산행을 하다 보니 서로 차를 바꿔 타는 해프닝도 있었다. 중부고속도로 음성휴게소와 영동고속도로 평창휴게소에 들르며 부지런히 달리는 관광버스의 차창 밖으로 고랭지 배추밭이 자주 보인다.

오전 10시 50분경 높이 840m에 위치한 신재생에너지전시관에 도착해 산행을 준비한다. 예전의 영동고속도로 대관령하행휴게소 건물을 개축해 2005년 개관한 신재생에너지전시관은 미래 에너지의 원리를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외부에 풍력발전기와 태양열발전기가 있다.

 신재생에너지전시관에서 국사성황당까지
 신재생에너지전시관에서 국사성황당까지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오전 11시 10분경 대관령국사성황당입구 표석을 들머리로 산행을 시작한다. 초입의 산길은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걷기 좋을 만큼 편안하다. 제3벙커 터를 지나면 길가에 국사성황당 200m를 알리는 표지판이 서있다. 작은 것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호기심이 성황당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기게 한다.

우리나라의 판소리, 종묘제례악, 강릉단오제는 유네스코가 선정한 세계무형문화유산이다. 천년의 축제로 불리는 강릉단오제(중요무형문화재 13호)가 대관령 깊숙한 곳에 자리 잡은 국사성황당에서 시작된다. 해마다 강릉단오제를 앞두고 국사성황당에서 단오제의 주신인 국사성황신을 모시는 국사성황제가 열린다.

 새봉을 향해
 새봉을 향해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운무 속의 풍력발전기
 운무 속의 풍력발전기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일행들과 떨어져 왕복 400m 거리를 다녀오는 바람에 맨 뒤꽁무니다.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면 숨을 헐떡이며 부지런히 걸어야 하는데 한참동안 시멘트 길이 힘들게 한다. 통신중계소를 지나면 다시 걷기 좋은 산길이 이어진다.

간간이 빗방울을 떨어트리는 날씨에 산위로 몰려온 운무 때문에 앞사람의 꽁무니만 보일 뿐 조망이 없다. 그나마 바람이 세게 불어올 때 희미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삼양대관령목장의 녹색세상과 풍력발전기가 오히려 이국적인 풍경을 만든다. 해발 1000m가 넘는 고원에 거대한 규모의 초지가 조성된 목장이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이다.

 선자령을 향해
 선자령을 향해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선자령에서 나즈목으로
 선자령에서 나즈목으로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하산길에 만나는 폭포
 하산길에 만나는 폭포
ⓒ 변종만

관련사진보기


삶이 뭔가. 그냥 앞으로 가는 거다. 가끔은 다른 생각하지 않고 앞을 향해 묵묵히 걸을 필요가 있다. 어느새 새봉을 지나 선자령 정상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 일행들을 만났다.

선자령은 높이 1157m로 대관령(높이 832m) 북쪽의 백두대간 주능선에 우뚝 솟아 있다. 날씨가 좋으면 남쪽의 발왕산, 서쪽의 계방산, 서북쪽의 오대산, 북쪽의 황병산은 물론 강릉시내와 동해, 삼양대관령목장의 멋진 경관이 이색적인 풍경을 만든다.

사람의 마음은 참 간사하다. 정상에 오를 때는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것을 다행으로 여겼는데 세상을 다 감춘 선자령 정상에 서자 운무가 한 번에 다 사라지 않는 것을 아쉬워 한다.

선자령에서 점심을 먹고 나즈목에서 보현사 방향으로 하산을 시작한다. 높이가 낮거나 높거나, 거리가 짧거나 길거나 산은 산이다. 거리상 금방 끝날 것 같은 산행인데 돌길이 지루하게 이어진다. 계곡에서는 이름 모를 폭포들이 반긴다.

계곡의 끝에서 만나는 보현사는 신라시대 낭원국사 보현이 창건한 사찰로 경내에 낭원대사오진탑(보물 제191호)과 낭원대사오진탑비(보물 제192호)가 있다. 주변의 멋진 노송들이 사찰의 풍경을 더 운치 있게 만든다.

보현사를 구경하고 미리 약속된 주문진항으로 향한다. 주문진항과 수산시장을 둘러보고 가장 끝 쪽에 자리 잡은 똘똘이횟집(전화 033-662-2429)으로 갔다. 주인장이 추천한 회들은 식감이 느껴질 만큼 윤기가 흐르고 씹을수록 쫀득쫀득 맛을 내는데 이 집의 매운탕까지 맛이 일품이다. 고소한 오징어회와 향긋한 멍게를 서비스로 더 요구해도 될 만큼 인심이 좋다. 기분에 맞춰 술도 적당히 마시고 아내가 부탁한 황태포를 구입한 후 차에 올라 청주로 향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제 블로그 '추억과 낭만 찾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