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3년 한 해에만 세 번이나 백화점 노동자가 자살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다양한 브랜드, 깔끔한 매장, 넓고 편한 시설을 모두 갖춘 백화점. 그 화려한 공간과 '자살'이라는 단어는 너무나 동떨어진 이야기로 들렸다. 그랬기에 알아야 했다. 유서에 "더 이상 백화점 일 하고 싶지 않아요"라는 말을 남기고 자살한 노동자가 감내해야 했던 것은 무엇이었는지.

화려한 백화점의 모습 고객의 눈에 보이는 백화점은 이렇게 화려한 모습이다.
▲ 화려한 백화점의 모습 고객의 눈에 보이는 백화점은 이렇게 화려한 모습이다.
ⓒ 한국여성민우회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한국여성민우회에서는 백화점 노동자 10명을 만나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은 바 있다. 이어 올해는 그들의 일터인 백화점을 인권적인 노동환경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우리가 간다! 바꾼다! 우다다 액션단' 활동을 벌였다.

당시 인터뷰를 통해 만난 백화점 노동자들은 2개월부터 19년까지 다양한 경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들은 아르바이트생이거나 정규직이지만 용역업체 소속이거나, 백화점에 입점한 브랜드에 소속된 노동자 등 다양한 형태로 고용되어 일을 하고 있었다.

백화점에 직접 고용된 사람들은 극히 드물었다. 백화점에서 일하고 있지만 그녀들은 백화점 소속 노동자가 아니었다. 다양한 고용 형태의 여성 노동자들은 백화점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입을 모아 한 가지 바람을 이야기했다.

"백화점이 고객들을 존중하는 것처럼, 우리도 존중 받고 싶어요. 존중을 거창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백화점 노동자도 사람이고, 마음이 있다는 것을 알아주면 좋겠어요."

10명의 백화점 노동자 인터뷰를 통해 백화점이라는 공간은 '매출을 내야 한다는 공식 속에서 일상의 노동이 항상 관리받고, 감시받는 공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매출을 올려야 한다는 굴레 속에서 백화점 노동자는 '사람'이기 전에 '로봇'이 되어 움직이고 있었다. 백화점은 원칙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이상한' 공간이었다.

그간 고객의 입장에서 알고 있던 백화점의 모습은 이렇다. 화장실마저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곳.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잘 마련되어 있어 편하게 쇼핑할 수 있는 곳. 곳곳에 마련된 안락한 휴게공간에서 쉬어가며 쇼핑할 수 있는 곳. 다양한 브랜드와 친절한 서비스가 있어 기분 좋게 쇼핑할 수 있는 곳.

쉴 곳조차 없다... 계단에 쭈그려 앉아야

백화점에는 사람이 있다! 우리가 간다! 바꾼다! 우다다 액션단 2014년 6월 12일, 백화점을 인권적 노동환경으로 바꾸기 위해 모인 우다다 액션단이 퍼포먼스와 함께 발족식을 진행했다.
▲ 백화점에는 사람이 있다! 우리가 간다! 바꾼다! 우다다 액션단 2014년 6월 12일, 백화점을 인권적 노동환경으로 바꾸기 위해 모인 우다다 액션단이 퍼포먼스와 함께 발족식을 진행했다.
ⓒ 한국여성민우회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노동자의 눈으로 본 백화점은 어떨까. 고객을 위한 의자는 있어도 노동자를 위한 의자는 없는 매장. 아니, 앉아 쉴 수 있는 의자는 바라지도 않는다. 직원용 휴게실이라도 제대로 갖춰져 있다면. 회사 측이 마련한 직원용 휴게실은 수많은 직원들이 편히 쉬기엔 좁고, 수도 적다.

그래서 비상용 계단에 쭈그려 앉아 쉰다. 화장실이 아무리 급해도, 고객용 화장실을 사용할 수 없다. 매장에서 멀찍이 떨어진 직원용 통로를 한 번, 두 번, 세 번 지나야만 들어갈 수 있는 낡고 작은 화장실의 모습이 백화점 노동자들의 현재 위치이다.

백화점 노동자에게 들은 백화점의 모습은 고객이 본 모습과 많은 차이가 있었다. 고객에게 백화점은 화려했지만 그곳에서 일하는 노동자에겐 정작 그렇지 않았다. 백화점의 화려한 모습과 그 이면에 자리한 노동환경 사이의 간극은 어떻게 메울 수 있을까?

"솔직히 고객들은 직원이 무조건 고객한테 협조해주기를 원해요. 그런데 저는요. 고객들도 한 번쯤은 저희 입장이 되어서 생각해주었으면 해요. '내가 기분 상하게 말해서 저 직원 기분이 상하지는 않는지….' 이렇게 서로의 마음을 이해해주면 좋겠어요. 이런 게 없으니까 힘들어요. 고객이 바뀌지 않는 이상 우리는 영원히 힘들 것 같아요. 한두 사람이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해요. 직원 전체가 바뀌어도 백화점 전체가 바뀌어도 바뀔 수 없어요. 고객이 같이 바뀌어야 해요."

인터뷰에 응했던 백화점 노동자가 한 말을 계속 곱씹어 보게 된다. 백화점 노동자가 매일 마주하는 고객이자 시민으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백화점을 고객과 노동자 모두가 존중받는 공간으로 바꾸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이 '우리가 간다! 바꾼다! 우다다 액션단' 이름으로 한데 모인 이유다.

고객 아닌 노동자 입장에서 본 백화점

그동안 고객으로 백화점을 방문했다면 이제는 노동자의 입장에서 백화점을 직접 모니터링하며 백화점이 어떤 공간인지 알아보기로 했다. 그리고 우리가 알게 된 백화점 노동자의 노동 환경에 대해 널리 알리자고 다짐했다. 더 나아가 고객과 노동자가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서 이야기를 던져보기로 했다.

지난해 만난 10명의 백화점 노동자 상담 사례와 지난 6~8월 세 달 동안 우다다 액션단이 백화점에 직접 방문하여 알게 된 백화점의 비밀을 다음 기사에서부터 모두에게 전하려 한다.

* 한국여성민우회가 진행하는 서비스·판매직노동자의 인권적 노동환경 만들기 시즌1 '백화점에는 사람이 있다'는 아름다운 재단의 2014 변화의 시나리오 지원사업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본 기사는 한국여성민우회 블로그 (http://womenlink1987.tistory.com)에도 동시 연재됩니다.
글쓴이는 한국여성민우회 활동가입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