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도의회 허창옥 의원.
 제주도의회 허창옥 의원.
ⓒ 신용철

관련사진보기


"무소속이라도 우리 지역에 꼭 필요한 후보라 생각해 유권자들께서 67.4%의 압도적인 표로 뽑아주신 거라 생각합니다. 이에 부응하고자 농어민들이 보다 나은 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고 지역 영세 상인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방안을 찾는 것이 이번 10대 제주도의회에서 제 의정활동의 핵심입니다."

지난 6·4지방선거 제25선거구(대정읍) 도의원 선거에서 상대측 후보 김재권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도의회에 입성한 허창옥(52) 도의원의 말에는 농어민을 향한 진심이 가득 묻어나 보였다.

10대 시절인 박정희 대통령 때부터 농사를 시작한 허 의원은 전두환 정권 때 농업 개방화로 농민들이 곤궁에 처해가는 상황을 목도했다.

이에 그는 농민 스스로 농업을 해결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지난 1987년부터 농민운동을 시작, 이후 줄곧 농민회 활동만을 해 왔다.

1989년 전국농민회총연맹(아래 전농) 창립 당시 선전부장을 시작으로 사무국장, 전농 도연맹 사무처장 등을 거쳐 2011년 전농 부의장까지 역임했다.

허 의원은 정치에 뛰어들게 된 배경에 대해 "일상 속에서 농업·농민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했고, 2000년에는 한·중 마늘협상에서 반대투쟁을 하며 주도적으로 싸워 이면합의서도 들춰냈다"며 "지역 농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농민들의 가려운 것을 긁어주며 필요한 것을 파악 해 예산 정책에 반영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2년 전 보궐선거에 이어 이번 6·4선거에서도 당선된 허 의원은 농민들만 대변하는 도의원이 아니다. 대정읍의 숙원사업인 도로개설, 환경 문제 등에 대해 고민하고, 그가 내 놓은 공약사항 이행을 지키고자 하나씩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그는 "현장에서 함께 듣고 나아가면서 의정 활동을 펼칠 생각이다. 현장에 답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면서 "도정 또한 현장에 답이 있다고 판단해서 원 지사께서 현장을 자주 가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장에서 간담회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도정에서 지역민들의 요구사항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대정읍 출신으로 20대 시절 잠시 육지생활을 한 것을 제외하고는 줄곧 대정읍에서 거주하며 지금도 농사를 짓고 있다.

식당에서 만나는 손님 대부분과 인사를 나눌 정도로 대정읍 어디에서나 그는 현장 속에 있는 듯 한 느낌이었다. 현장에서 답을 찾고 의정 활동을 펼칠 그를 기대해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서귀포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심 분야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등 전방위적으로 관심이 있습니다만 문화와 종교면에 특히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