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사건 유가족으로, '기소권과 수사권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을 요구하며 40일이 넘게 단식하고 있는 김영오씨를 비방하는 글이 지난 23일 인터넷상에 퍼졌다. 이혼 뒤 두 딸을 돌보지 않았으면서도 세월호 사건 보상금을 노리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또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조합원이라는 점을 이유로 단식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비난이었다. 이에 대해 김영오씨는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 반박했다(관련기사 : "루머? 떳떳하니까 신경 안 쓴다... 보험금 유민엄마에게 전액 양보").

이런 상황에서 이날 오후 김씨의 둘째 딸이자, 세월호 사고로 숨진 김유민 양의 한 살 아래 여동생인 김유나(17) 양이 <오마이뉴스>에 인터뷰 요청을 했다. 아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싶다는 것. 유나와의 단독 인터뷰는 어머니의 동의를 얻어 이날 오후, 경기도 안산 단원고 근처에서 진행됐다. 

유나는 전날 논란이 된 외삼촌의 댓글에 대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앞서 외삼촌 윤아무개씨는 아빠 김영오씨에 대해 "유민, 유나 아기 때 기저귀 한 번 갈아준 적 없는 사람"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나는 "삼촌은 아빠가 나쁜 사람이라고 글을 썼는데 저로서는 당황스러웠다"라며 "기소권과 수사권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을 만들려는 아빠의 노력이 무너진 것 같아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단원고 찾아 간 유민이 동생 유나 세월호특별법제정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40여일째 이어가고 있는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둘째 딸 유나양이 24일 오후 언니 고 김유민 양이 다녔던 경기도 안산 단원고를 앞을 찾아가 정문 앞에 서 있다.
▲ 단원고 찾아 간 유민이 동생 유나 세월호특별법제정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40여일째 이어가고 있는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둘째 딸 유나 양이 24일 오후 언니 고 김유민 양이 다녔던 경기도 안산 단원고를 앞을 찾아가 정문 앞에 서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아빠에 대해 유나는 "친구같은, 다정다감한 아빠"라며 "같이 있으면 편하다, 아빠랑 있으면 곁에서 자고 싶다"고 말했다. 또 "사고 이후 아빠가 전화를 걸어오는 횟수가 많아졌다"며 "아빠가 전화로 언니 몫까지 더 잘해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나는 아빠에게 죄송한 마음이다. 아빠가 단식에 들어간 이후로 직접 광화문 광장을 찾아간 것은 딱 한번 뿐이었기 때문. 인터뷰 도중 눈에 눈물을 글썽인 유나는 "언제나 아빠가 먼저 전화했다"며 "전화 끊을 때, 아빠가 사랑한다고 말을 했다, 먼저 사랑한다고 말해준 게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날 유나는 아빠에게 "아빠가 챙겨주려고 노력한 것들 다 보인다"며 "고맙고 다 고맙고 몸부터 챙겨달라, 그래야 싸운다"고 말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유나 양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아빠는 저랑 언니에게 최대한 잘해주려고 했다"

- 외삼촌이 쓴 댓글을 언제 봤나요?
"오늘 아침에 봤어요. 좋은 아빠인데, 그런 얘기로 알려져서 좋은 아빠라는 점이 가려졌어요. 좋은 아빠인 것이 다시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기소권과 수사권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 만들려는 아빠의 노력이 무너진 것 같아서 속상해요."

- 글을 본 뒤에는 어떤 생각이 들었어요?
"당황스러웠어요. 제게 아빠는 착하고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예요. 삼촌 글에서는 아빠와 딸 사이가 좋지 않게 보였어요. 삼촌은 아빠가 나쁜 사람이라고 글을 썼는데…. 저로서는 당황스러웠어요."

- 아버지는 어떤 사람이었나요?
"친구같은, 다정다감한 아빠예요. 같이 있으면 편해요. 아빠랑 있으면 아빠 곁에서 자고 싶어요. 특히 언니가 아빠를 안고 잤어요. 저랑 언니에게 최대한 잘해주려고 하는 게 보였어요. 저희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도 느껴졌고요."

- 부모님이 이혼한 뒤로 아버지와 만난 횟수는?
"어렸을 때는 한 달에 한두 번 정도였어요. 아빠 직장이 자주 바뀌었어요. 그래서 어렸을 때 일하는 데 가면 실에 다가 구슬 꿰서 만드는 장난감 같은 것을 사줬어요. 그렇게 착하고 다정한 사람이에요. 어렸을 때는 가족이 다 같이 놀러가기도 했을 정도로 친했어요. 학교 다니고 나서는 추석이나 설날 같은 명절에 한 번씩 뵙고 했어요."

유민아빠 "특별법제정 뒤 유나랑 밥 먹는게 소원" 세월호침몰사고 단원고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동생 유나가 22일 오후 특별법제정 촉구 단식 40일째 건강 악화로 병원에 후송된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병실을 찾아 누워 있는 아빠의 품에 안겨 있다.
▲ 유민아빠 "특별법제정 뒤 유나랑 밥 먹는게 소원" 세월호침몰사고 단원고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동생 유나가 22일 오후 특별법제정 촉구 단식 40일째 건강 악화로 병원에 후송된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병실을 찾아 누워 있는 아빠의 품에 안겨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아빠가 언니몫까지 잘해주고 싶다고 했어요"

- 세월호 사건 이후 아빠가 달라진 점이 있나요?

"전화 횟수가 많아졌어요. 아빠가 두 달이나 한 달에 한 번 정도 전화했었는데, 언니 사고 이후에는 일주에 두세 번씩 전화를 하기 시작했어요. 아빠가 전화 하면서 그 얘기를 했어요. 언니 몫까지 더 잘해주고 싶다고 말했어요."

- 그 말 듣고 기분이 어땠어요?
"묘했어요. 그렇다고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없는 그런 기분이에요. 언니가 사고를 당했구나 하는 실감도 나기도 하고요."

- 아빠가 단식 시작하던 날, 아빠와 나눈 얘기가 있었나요?
"단식 시작하시던 날, 아빠가 카카오톡으로 단식한다고 말했어요. 며칠 지났는데, 다시 카카오톡으로 단식 끝나면 같이 맛있는 거 먹자고 했어요. 그래서 전 단식 금방 끝날 줄 알고 '파이팅 '했는데, 이렇게 길어질지 몰랐어요. 다 대통령 때문이에요."

- 단식 40일 만에 아빠가 병원에 실려갔는데요.
"금요일(22일) 아침에 병원에 갔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오히려 안심 됐어요. 광화문 광장 땡볕에 있는 것보다 병원이 더 편안하잖아요."

- 현재 아빠 건강이 많이 악화됐습니다. 걱정이 많을 것 같습니다.
"아빠 단식 하는 중에 제가 광화문에 딱 한번 찾아갔었어요. 그게 너무 죄송해요. 아빠가 저를 보고 싶어 했을 거예요. 미안해요. 아빠가 단식하고 있을 때 연락을 잘 안 했어요. 그것도 미안해요. 요즘 아빠에게 연락도 잘 안 했어요. 그런데도 먼저 아빠가 연락해주는 게 고마워요."

- 계속 식사를 안 하시고 있습니다.
"아빠가 드신 줄 알았어요. 안 먹는지 몰랐어요. 아빠랑 '빠이빠이' 하고 나왔는데, 페이스북에 미음을 안 먹은 사진이 나오더라고요."

- 아빠 단식을 멈추기 위해서 정치권에 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아빠 만나서 한 번만 얘기를 들어주세요. 만나서 대화를 해봤으면 좋겠어요."

- 평소에 아빠에게 사랑한다는 표현 자주 했나요?
"저는 먼저 연락을 안 했어요. 언제나 아빠가 먼저 전화했어요. 전화 끊을 때, 아빠가 사랑한다고 말을 했어요. 아빠가 먼저 사랑한다고 말해준 게 고마웠어요. 요즘은 자주 못보니까 만날 때마다 아빠 품에 안겨서 붙어 있어요."

- 마지막으로 아빠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안녕, 아빠. 어렸을 때부터 자주 못 봤지만, 언니와 나를 잘 챙겨줘서 고마워. 아빠가 잘 챙겨주려고 노력한 것들 다 보였어요. 너무 고마워요. 또 아빠가 전화할 때 사랑한다고 말해줘서 고마워. 아빠가 먼저 사랑한다고 안 하면 나는 사랑한다고 말 할 일이 없었어요. 아무튼 다 고맙고 몸부터 챙겨요. 그래야 싸우죠, 사랑해요."

유나 양이 대통령에게 직접 쓴 손편지 보러가기


댓글26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