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최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을 향해 "유병언 세모그룹의 부채를 탕감해 준 게 문재인 의원이 청와대 비서실장할 때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도의적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고소·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 의원의 대변인 격인 윤호중 새정치연합 의원은 2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하태경 의원의 악의적 왜곡 선동과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하 의원을 허위 사실 유포와 이에 따른 명예훼손 등 민형사상 고소·고발은 물론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명·제소를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하태경 의원이 문 의원이 비서실장일 때 유병언 세모그룹 부채를 탕감해줬다고 주장했는데, 이건 법 상식으로 대단히 무지하거나 악의적인 왜곡 선동을 위한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며 "부채 탕감은 기업 회생 절차의 하나로 법원에서 결정하는 것으로 사법부의 고유 권한"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하 의원과 새누리당의 주장을 따른다면 최근 법원이 팬택에 대해 기업 회생 절차를 개시한다고 결정했는데 이 결과 역시 현 정부나 김기춘 실장과 관계가 있어야 한다는 논리에 다름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하태경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하태경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앞서, 하 의원은 문 의원이 '유민 아빠' 김영오씨와 함께 단식을 하는 것에 대해 "혼자 단식을 지속하면서 책임에서 빠져나가려는 태도는 정말 야비하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하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의원 자신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도 없는 것처럼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라며 "유병언 세모그룹의 부채를 탕감해줘 세모그룹이 살아난 것이 문재인 의원이 청와대 비서실장할 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부도 후 10년을 끌던 ㈜세모는 참여정부 말(임기 1달을 남기고) 집중적으로 부채 탕감이 이뤄졌다"라며 "참여정부 당시 비서실장인 문재인 의원은 이러한 의혹 해명에 대한 포괄적 정무적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의원 측의 고소·고발 방침이 알려진 24일 오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부채탕감이 문 의원이 비서실장 시절 있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인데 뭐가 허위라는 것이냐"며 "문의원이 비서실장할 때 일어난 일이니 입장을 밝히라는 주장을 한 것인데 이를 고소고발로 맞받아치니 황당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5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