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에서 갈무리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에서 갈무리
ⓒ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관련사진보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31일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사망자가 1300명을 넘어섰다며 한국정부에 이스라엘로의 무기 수출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보냈다.

유엔의 세관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약 227억 원 상당(2214만 달러)의 무기와 탄약을 이스라엘에 수출했다. 여기에는 1000만 달러 상당의 폭탄· 수류탄·어뢰·지뢰·미사일도 포함돼 있다. 한국은 미국·독일 등에 이어 이스라엘에 열 번재로 많은 무기를 수출하는 나라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교전으로 가자 지구에서 사망한 사람은 7월 30일 기준으로 1300명이 넘는다. 부상자도 7500명을 넘어섰다. 유엔은 가자 지구에서 사망한 사람의 대다수가 민간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전시에 민간인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행위는 전시국제법 및 국제인도법에서 엄격히 금지된 사항이다.

앰네스티는 윤병세 외교부장관에게도 서한을 보내 "국제앰네스티는 가자지구의 민간인 사망이 우려된다"라는 뜻을 전달했다. 국제앰네스티 일본지부도 일본에 있는 한국대사관에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대만, 태국을 비롯한 앰네스티의 다른 아시아 지부도 자국 내의 한국대사관에 이스라엘로의 무기 수출을 전면 중단 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김희진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사무처장은 "한국은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한 국가"라며 "한국산 재래식 무기가 이스라엘로 공급된 것에 큰 우려를 표하며, 더는 민간인 공격에 쓰이지 않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무기거래조약은 민간인 공격과 테러 등에 권총과 미사일, 탱크 등 재래식 무기가 사용되는 것을 막는 조약이다. 무기거래조약에 가입한 나라는 재래식 무기의 수출 내역을 유엔에 보고해야 한다.

한편 앰네스티 한국지부에서는 현재 '한국 정부의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수출 중단'과  '이스라엘 정부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을 받고 있다. 1만 명을 목표로 하는 이 캠페인에는 현재 1400여 명이 참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서 이스라엘에 무기를 공급하는 국가들에게 이스라엘로의 무기 이전을 즉각적으로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윤소 기자는 오마이뉴스 20기 인턴기자입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