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43개 단체들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민지배 망언 친일 극우인사 문창극 총리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지역 43개 단체들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민지배 망언 친일 극우인사 문창극 총리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다카키마사오의 딸이 지명하고 일본 아베 총리가 환영한 문창극 친일 총리 필요 없다"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문창극 총리 후보를 '친일 극우인사'로 규정하고 지명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와 대전충남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등 43개 단체는 17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문 후보자의 '위안부 문제 일본에게 사과 받지 않아도 된다', '하나님께서 6.25를 미국을 붙잡기 위해서 주신 것', '분단이 됐으니 한국이 이 정도로 살게 됐다'는 등의 발언을 문제 삼으면서 그를 '친일 극우인사'로 규정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박근혜 정권은 '인사참극'으로 불리는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예정"이라며 "극단적인 우익인사, 역사왜곡 인사인 문창극을 총리로 지명한다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후보자는 일본의 식민지배를 옹호하고 우리 민족성을 폄훼했으며, 역사를 왜곡하는가 하면, 전직 대통령을 비하하는 칼럼과 발언을 쏟아내며 살아온 인물"이라면서 "심지어 세종시 건설을 반대하여 충청도민의 비하하기까지 한 인물"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이런 가치관과 의식을 가진 사람을 총리로 세운다면 국가적 재앙이 될 것이며, 국민들에게는 수치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면서 "이런 사람을 총리로 지명한 청와대의 인사스시템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이 얼렁뚱땅 무마하며 총리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여 인사참극을 넘어 정권 참극을 맞이할 것"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독립운동정신과 반독재 민주화운동 정신을 유린·부정하는 친일 사대주의자, 극단적 편향주의자인 문창극에 대한 총리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지역 43개 단체들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민지배 망언 친일 극우인사 문창극 총리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지역 43개 단체들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민지배 망언 친일 극우인사 문창극 총리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이대식 대전 민중의힘 상임대표는 "2014년 지금 대한민국에서 독립운동을 해야 한 판이다,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대체 어느 나라 총리를 지명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김용우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 상임대표는 "문 총리 지명자가 일본의 식민지배를 '하나님의 뜻'이라고 했다고 하는데, 이는 하나님의 뜻을 왜곡하는 것"이라며 "하나님은 강자가 약자를 억압하고 살인하고 짓밟는 것을 원하시는 게 아니라, 평화와 자유와 생명을 원하신다"고 말했다.

또한 최영민 대전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도 "위안부 피해자들이 가해자를 용서하지 않았는데, 어찌 문 후보자 자기가 '일본은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할 수 있느냐"며 "이런 사람을 총리로 지명한 것 자체가 국제적 망신이고, 우리민족의 비극"이라고 비난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문 후보자의 사진과 일본 욱일승천기가 그려진 피켓에 '역사왜곡', '식민사관', '민족비하', '친일미화' 등의 단어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총리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