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참사와 관련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선주협회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해외 시찰을 다녀온 김희정 새누리당 의원이 세월호 진상 규명 국정조사특위 위원에 포함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선주협회는 선주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다.

여야는 25일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마쳤다. 이 과정에서 새누리당 몫 특위위원에 김 의원이 포함된 것. 김 의원은 지난 해 5월, '바다와 경제 포럼' 대표 의원인 박상은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선주협회 지원을 받아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등을 시찰한 바 있다.

시찰을 다녀온 의원들은 박상은 의원이 지난 3월 발의한 '국민경제발전을 위한 해양산업 경쟁력 확보 정책지원 촉구 결의안'에 일제히 서명했고, 김희정 의원 역시 함께 이름 올렸다. 해당 결의안에는 해운업계를 위해 정부가 금융 지원 등을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새누리당 의원들이 해운업계의 로비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범계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선주협회 지원을 받고 외유를 다녀온 김 의원이 특위위원으로 적합한지 원내지도부가 심각하게 논의하고 있다"라며 "선주협회의 관피아 문제도 중요한 국정조사 대상인데 (김 의원이 포함된 건) 매우 문제가 크다, 김 의원 제척 요구 등을 포함해 논의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김종민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국조 특위 위원에 김 의원이 선임된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꼴"이라며 "김 의원이 해운업계 지원 결의안에 서명한 것은 선주협회의 로비가 있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국조특위를 통해 무엇을 밝혀내고 무엇을 조사하려고 하는지 의심스럽다, 철저한 진상규명이 아니라 자기 의원 구하기를 하려는가"라며 "김 의원은 당연히 국조특위 위원이 될 자격이 없다, 오히려 국정 조사 대상이 돼야 한다"라고 일갈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김현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해외 방문은) 부산 지역 바닷가 근처 지역구 의원들이 해양과 관련돼 다녀온 걸로 알고 있다"라며 "김 의원은 강직한 사람으로 (로비 등에) 연루된 게 아니다, 세월호 진상을 밝히는 데 문제가 없을 걸로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18인으로 구성된 국조 특위 인선을 마치고 실무협상에 들어갔다. 새누리당은 특위 위원장에 심재철 의원을 내정하고 간사에 조원진 의원, 위원에 권성동·김희정·경대수·김명연·박명재·윤재옥·이완영 의원을 임명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간사로 김현미 의원을, 위원으로 우원식·김현·김광진·민홍철·박민수·부좌현·최민희 의원을 선임했다. 비교섭단체 몫으로는 정진후 정의당 의원이 포함됐다.

여야 간사 간 실무 협상이 완료되면 특위는 오는 26일 전체회의를 열고 국조 계획서 의결 등을 거친 후 27일 본회의에 국정조사 계획서를 보고한다는 계획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