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서울시장 토론, 박원순 "베이비부머 대책은?" 정몽준 "영어표현 안 좋아해"
ⓒ 강신우

관련영상보기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분들이 (마을공동체) 관련 사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전교조, 해직 교사 등인데요."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 "마을 공동체나 사회적 경제에 대해서 (정 후보가) 방금 이념적 문제를 제기하고, 안 하겠다고 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과 반대로 가는 것이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와 박원순 새정치연합 후보의 19일 첫 토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정 후보는 박 후보의 국가관을 문제삼는 등 토론 내내 '색깔론'을 꺼내 들었지만, 박 후보는 "서울시민이 색깔론에 설득당하겠냐"고 되받아쳤다.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최근에 (박 후보는) 한 인터뷰에서는 이석기 재판의 근거법인 국가보안법이 사문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후보 말씀대로라면 이석기 재판은 살아 있는 사람을 죽은 법으로 재판하는 셈이고 이석기는 죄가 없다는 주장까지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 "저는 대한민국의 검사를 지냈습니다. 공익 변호사로서 제 삶을, 청춘을 공익적인 일에 바쳐왔습니다. 이런 저를 가지고 이념적으로 문제삼는다는 것은 국민을 분열시키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공격한다는 것은 서울시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서울시민들이 이런 철 지난 색깔론에 설득당하겠습니까."

특히 박 후보는 정 후보가 자신의 과거 행적까지 거론하며 이념 공세를 이어가자 "기본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응수했다.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박 후보는 검사 생활 얼마 하셨죠? 한 1년 하셨나요? 오래 안 하셨어요. 평화 선언에 '평택 미군기지 확장은 전쟁 불러온다. 평택 미군기지는 전쟁 침략 기지다', 자꾸 본인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시민사회를 대표해서 이렇게 서명했잖아요. 여기 내용에 동의했으니까 서명하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 "저는 상대방의 삶, 걸어온 길에 대해서 기본의 예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정몽준 후보에 대해서 한 번도 험담하거나 이런 얘기 안 했습니다. 제가 정 후보님에 대해서 할 말이 없어서 가만히 있는 걸로 생각합니까. 서울시장 선거는 품격을 가지고 서울시민들에게 평가를 받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정 후보는 박 후보를 '색깔론'으로 몰아붙였지만, 50대를 위한 대책 등 구체적인 정책을 묻는 박 후보의 질문에는 충실한 답변을 하지 못했다.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 "정 후보님 공약 속에는 베이비부머 공약이 빠져 있더라고요. 서울시에는 150만 명의 베이비부머가 있는데 어떤 준비를 하고 있습니까?"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베이비부머가 많은 분들이 쓰는 표현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영어 표현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해요. 아름다운 우리말이 많이 있는데…. 지금 우리나라는 매년 매년이 위기상황인데 어떤 특정 시대만 해서 그렇게 하는 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1세부터 100세까지 서울시민들을 위해서 열심히 일할 생각입니다."

모두발언 시간부터 지키지 못했던 정 후보는 토론에 들어가서도 주어진 발언 시간을 수시로 어겨 사회자의 지적을 받았다.

[사회자] "정 후보님 약속된 시간 넘어가고 있습니다. 요약해주시기 바랍니다…. 정 후보님 조금만 압축해서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서울시장 토론회입니다."

첫 토론에서부터 양보 없는 기싸움을 벌인 정몽준 후보와 박원순 후보. 오는 26일과 28일 선관위와 방송기자클럽이 각각 주최하는 토론이 예정된 가운데 두 후보가 주요 현안인 안전과 일자리 문제 등에 대해 어떤 대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상기자. 함께 사는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저도 10만인클럽 회원이에요~ 함께해요^^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