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9월 5일 오후 1시 56분]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고 있다.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지난 16일 진도 근해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이 1997년 부도를 낸 ㈜세모를 승계한 회사로 밝혀졌다. 특히 청해진해운을 지배하는 지주회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유병언(73) 전 세모 회장의 두 아들로 확인됐다.

유 전 회장은 지난 1987년 종말론을 내세우며 32명의 신도들이 집단 자살한 이른바 '오대양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바 있다. 그러나 이 부분과 관련해서는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의하면 청해진해운은 조선업체인 천해지의 지배를 받고, 천해지는 지주회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지배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유 전 회장의 장남 유대균, 차남 유혁기씨로 각각 19.44%의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6.29%를 보유하고 있는 김혜경씨는 유 전 회장의 부인으로 알려졌다. 지주회사 격인 아이원아이홀딩스와 유씨 형제의 지분관계로 짜여진 계열사는 청해진해운과 천해지·다판다·문진미디어·온지구·아해·세모 등 모두 7개사다.

무역 오퍼상을 하던 유 전 회장은 1979년 ㈜세모를 설립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생인 전경환 전 새마을본부중앙회장과 친분이 있던 그는 1986년 한강유람선 운영권을 따내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유 전 회장은 1991년 8월 오대양 사건과 관련된 상습사기 혐의로 체포돼 이듬해 9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4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또, 병원사업과 조선 및 자동차 부품업 등에 대한 무리한 투자의 후유증 끝에 1997년 8월 부도를 내 금융권에 2000억 여원의 피해를 입혔다.

이번에 사고를 낸 청해진해운은 세모 부도 후인 1999년 설립돼 인천과 제주항로를 주로 운항해왔다. 청해진해운은 지난 2009년 20억원에 가까운 흑자를 냈지만, 최근 3년간 실적이 부진했고 특히 지난해 영업손실 7억 8500만원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의 주요 개신교단들은  유 전 회장이 관련된 기독교 복음침례회를 이단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1985년 기독교대한성결교회, 1991년 예장 고신, 1992년 예장 통합, 2008년 예장 합동이 각각 이단으로 결의했다.

일각에선 청해진해운이 구원파 신도들이 관계한 회사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교회이단정보리소스센터 부설 <기독교포털뉴스> 16일자 에 따르면, 구원파에 30여년간 몸담고 있다가 탈퇴한 A씨는 이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청해진해운은 구원파 신도들이 다수 관계된 회사"라며 "핵심 관계자들이 구원파 신도다"라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