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는 가운데 긴급 출동한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는 가운데 긴급 출동한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 해양경찰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고 있다.
 16일 오전 안산 단원고 수학여행 학생과 여행객 등을 태우고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침몰사고의 원인이 당초 제시되었던 암초 충돌보다는 항로를 변경하는 지점(변침점)에서 급격하게 변침(항로 변경)을 한 것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세월호가 급격한 항로 변경으로 선체에 결박한 화물이 풀리면서 한쪽으로 쏠려 여객선이 중심을 잃고 순간적으로 기울어지면서 복원력을 잃고 가라앉았다는 것이다.

사고 해역은 목포-제주, 인천-제주로 향하는 여객선과 선박의 항로 변경지점으로, 이곳에서 제주행 여객선은 병풍도를 끼고 왼쪽으로 돌려 가는 곳이다. 해경은 세월호가 이 항로 변경 지점에서 완만하게 항로를 바꾸는 소침을 해야 했지만, 급격하게 뱃머리를 돌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급격하게 항로를 바꾸면서 결박해 놓은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157t이 풀리고, 순식간에 화물이 쏟아지고 선체의 무게중심이 회전방향의 바깥쪽으로 쏠리면서 복원력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원심력에 의해 배가 기우는 현상을 외방경사라고 한다.

목포해양대 해양운송시스템학부 임긍수 교수는 "세월호 여객선 참사 사고 원인이 암초에 의한 좌초가 아니라 급선회에 따른 외방경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유속이 빠른 해역에서 선박이 회전하게 되면 선체가 5∼10도 가량 기울게 되고 그 영향으로 선체에 실려 있던 컨테이너나 화물차가 한쪽방향으로 쏠려 선박 벽면과 충돌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여러 승객들이 "쾅"하는 소리를 들었다는 진술도 배가 암초에 부딪치는 소리가 아니라, 급격한 항로 변경으로 한쪽으로 쏠린 화물이 선체에 부딪치는 소리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기관실에 근무했던 선원 전아무개씨는 "오전 7시 40분께 업무를 마치고 업무 일지를 쓰던 중 갑자기 배가 기울었다"며 "창문이 박살나고 사람들이 한쪽으로 쏠릴 정도였다"고 말했다. 전씨의 증언은 최초 사고가 신고 시각인 오전 8시 52분보다 최소 1시간 앞선 오전 7시 30분에서 8시 사이에 시작된 것으로 추정케 한다. 세월호가 항로에 1시간가량 서 있었다는 주변 어민들의 증언도 배 기울어짐이 해경신고 훨씬 이전부터 진행됐음을 방증하고 있다.

배가 심하게 지그재그로 운항했다는 생존자들의 증언도 급격한 항로 변경을 뒷받침하는 정황으로 보인다. 배가 급격히 기우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어민의 증언이 나오고 있다. 한 어민은 "사고당일 오전 10시쯤 현장에 도착했을 때 배가 옆으로 완전히 쓰러진 상황이었다"며 "서서히 기울던 배가 완전히 뒤집힐 즈음 순간적으로 확 기울었다"고 전했다.

해경은 급격한 항로 변경으로 결박 화물이 이탈하고 그 여파로 배가 서서히 기운 뒤 통제가 힘들 정도로 기울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월호 승무원들이 여러 차례 안내방송을 통해 승객에게 '제자리 대기'를 강조한 것은 자체 수습을 시도한 정황으로 보인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런 시도는 희생만 더 키운 꼴이 되었다.

지난 1993년 10월 10일 전북 부안군 위도 동쪽 임수도 근해에서 발생한 서해훼리호 침몰사고도 급격한 항로 변경에 따른 사고였다. 정원을 훨씬 넘겨 362명의 탑승객을 태운 서해훼리호도 당시 높은 파도 때문에 운항이 어렵게 되자 급히 회항하려고 선수를 급격히 돌리는 과정에서 전복됐으며 결국 292명이 목숨을 잃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