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의 최고 권력 기관인 국방위원회(아래 국방위)가 12일,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에서 행한 드레스덴 연설을 "민족반역자와 반통일분자의 넋두리"라고 칭하면서 공식적으로 강력하게 비난했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국방위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발표하고 "드레스덴 선언은 민족 내부문제를 남의 나라 땅에까지 들고 다니며 비굴하게 놀아댄 민족반역자의 넋두리"라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방위는 "외세에 의해 양(분)단된 국토와 분열된 민족의 운명을 밖에 나가 호소하고 먹히고 먹어버린 통일을 조선반도의 통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줴쳐댄(떠든) 것은 그야말로 제정신이 쑥 빠진 망상이며 분별을 잃은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 담화는 "드레스덴선언은 북남관계의 현 상황에 대한 무지로부터 아무런 해결방도도 없이 위선과 기만으로 여론만 흐리게 한 반통일분자의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이어 "선언에서 밝힌 대북 3대제안이라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과 발전과는 거리가 먼 부차적이고 사말사적인(자질구레하고 중요하지 않은) 것들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는 국제사회의 지원과 협력에 기초한 그 무슨 공동번영, 교류를 통한 동질성 회복이라는 것이 마치 북남관계 개선의 1차적인 과제인 것처럼 떠벌인 것으로 하여 자기가 얼마나 정치적으로 무지하고 아둔하며 현실도 투시할 줄 모르는 눈뜬 소경에 불과한 존재인가 하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 보였다"고 지적했다.

국방위 "정치군사적 대결상태 해소가 최우선... '처형의 올가미' 등 강력 비난"

이어 담화는 "상봉이나 지원에 따른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이 북남관계 개선의 선차적인 고리가 아니라는 것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7.4북남공동성명으로부터 시작하여 북남기본합의서,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에 이르기까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내세운 최우선적인 과제는 언제나 정치군사적 대결상태의 해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드레스덴선언은 나라와 민족의 이익은 덮어두고 몇 푼 값도 안 되는 자기의 몸값을 올려보려고 줴친(떠든) 반통일 넋두리"라며 "세상에 발표되지 않은 것보다 못한 드레스덴선언은 입에 올리기조차 더러운 민족 반역과 위선, 반통일 속내로 얼룩진 시대의 퇴적물"이라고 비난했다.

국방위는 이어 "박근혜는 또한 신뢰라는 낡아빠진 간판을 더 이상 자기의 불순한 속내를 가리는 치장물로 내대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신뢰라는 말이 불신을 조성하고 대결을 고취하는 불순한 기도를 가리며 민족을 기만하는 면사포로 악용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위는 "오히려 민주주의 말살과 유신독재로 비명횡사 당한 불운의 교훈을 되새기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며 " 만약 지금처럼 놀아댄다면 임기 중에는 청와대를 자기의 산 무덤으로 만들어 놓을 수 있으며 임기 후에는 처형의 올가미가 차려질 수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박근혜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북한이 그동안 <로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드레스덴 연설을 비난한 적은 있지만, 공식 기관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북한의 최고 권력 기관인 국방위가 이번 담화를 통해 박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강력한 성명을 발표함으로써 남북관계는 한동안 경색 국면으로 빠져들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제관계 전문 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동 행정대학원 외교안보 석사 5학기 마침. 지역 시민운동가 및 보안전문가 활동. 현재 <시사저널>, 국제문제 칼럼니스트, <민중의소리> 국제관계 전문기자 등으로 활약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