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9일 개최한 최고인민회의 제13차 1차 회의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재추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제1비서이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인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었음을 내외에 엄숙히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김정은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변함없이 높이 추대한 것은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고귀한 유산인 사회주의 조국을 영원한 김일성, 김정일 조선으로 만방에 빛내며 백두밀림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 선군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해 나갈 수 있게 하는 민족사적 대경사"라고 밝혔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모신 것은 그 어떤 천지풍파가 닥쳐와도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만을 단결의 유일중심, 영도의 유일중심으로 높이 모시고 따르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불변의 의지를 과시한 역사적 사변"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012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5차 회의에서 김정은 제1비서를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추대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9일 실시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를 통해 김정은 제1비서를 처음으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선출했다.

김정은 제1비서의 후계 체제가 구축된 이후 처음 구성된 제13기 최고인민회의는 이날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회의를 열고 국방위원회, 내각 등 국가 기구를 정비하고 예산 및 결산 등의 안건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북한은 이번 최고인민회의 개최를 통하여 김정은 제1비서 체제로의 권력 공고화를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