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군산전북대병원 교육부와 전북대학교병원이 전북 군산시 옥산면 당북리 백석제에 추진 중인 군산분원 조감도.
▲ 군산전북대병원 교육부와 전북대학교병원이 전북 군산시 옥산면 당북리 백석제에 추진 중인 군산분원 조감도.
ⓒ 전북대학교병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군산의료원과의 중복투자 지적이 일고 있는 전북대병원 군산분원 건립과 관련해 도에서 협력협의체 구성이 이야기되면서 군산의료원 활용방안이 쟁점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지난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전북대병원 측에서 '군산전북대병원과 군산의료원 협력협의체 구성'을 위한 위원추천 공문을 발송했다. 여기에는 군산의료원(3명)과 전북대병원(3명)이 같은 수로 위원을 추천하는 한편, 전북도·군산시·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각각 1명씩 추천하는 것으로 돼 있다.

전북도는 현재 보건의료과장이 공석중인 관계로 협의체에서 도의 입장 등을 피력할 적임자를 찾아 빠른 시일 내 추천하기로 했다.

전북도의 입장은 도의원들이 의회에서 도정 질문과 5분 발언 등을 통해 주장한 것과 비슷하다. 전북대병원에서 밝히고 있는, 군산지역 주민들에게 질 좋은 상급종합병원(3차) 수준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존의 군산의료원을 최대한 활용하자는 것이다.

여기에서 최대한 활용은 즉, 군산의료원 매각을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전북도가 지난 달 교육부와 전북대병원 측에 전북도의원들의 발언이 담긴 자료 등을 그대로 발송했기 때문이다.

전북도가 밝힌 지난해 군산의료원 자산은 628억 원으로, 이 가운데 부채는 422억 원에 달하고 있다. 나머지는 의료원 건립당시 토지매입비 등 자본이다.

전북대병원 측이 군산분원 건립을 강행할 경우 군산의료원은 경영개선 등의 시도를 한다 해도 사실상 5분 거리에 위치한 '국립대학병원'과 경쟁 또는 상생이 쉽지 않아 결국 도민들의 부담으로 이어질 게 뻔한 상황이다.

협의체가 구성되면 군산의료원 매각과 고용승계가 핵심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많아 보인다.

일각에서 전북대병원이 군산의료원 위·수탁 경쟁에서 원광대 측에 밀려 거점국립대학의 유일 병원으로써 수모를 겪는 등 감정의 골이 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대병원은 1998년을 시작으로 2004년, 2007년 연거푸 탈락했다.

전북도는 예정대로 원장후보자 모집을 마치고 해외출장 중인 도지사가 출근하면 현재 원장추천위에서 서류심사한 1명을 임명할 계획이다.

박철웅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군산분원 예비타당성 결과의 정책제언에 따라 중복투자로 인한 예산낭비를 막기 위해 협의체가 구성된 것"이라며 "양 의료기관이 지역여론 등을 감안, 상호 보완기능과 효율적 운영방안 마련에 성심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북대병원 홍보실 관계자는 "상생방안 일환으로 협의체 구성이 준비 중인 단계일 뿐, 군산분원 건립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전북대병원 군산분원은 군산의료원과 가까운 옥산면 백석제 9만8850㎡ 부지에 2560억 원(국비 751억 원 포함)을 들여 지하 3층, 지상 8층의 500병상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현재 멸종위기종 2급으로 지정된 '독미나리'가 발견되면서 환경영향평가를 위한 용역조사가 진행돼 2018년으로 예정된 개원시기가 늦춰지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전북중앙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