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외무성은 13일(아래 현지시각) 최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선거를 비민주적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가소로운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의하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이 매체 기자와 문답 형식을 통해 "미 국무성 대변인이 우리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 대해 민주주의가 있다 없다 하면서 주제넘게 줴쳐댔다(떠들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 식 사회주의제도에 대한 거부감이 골수에 배겨 우리의 선거제도의 우월성에 대하여 이해하지도 못하고 또 이해할 수도 없는 자들의 가소로운 넋두리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은 사기와 협잡으로 모든 것을 결판 짓는 미국식 선거, 돈만 있으면 늪가의 오리도 대통령이 될 수 있는 달러 만능의 자기 선거제도에 대해 수치스럽게 생각해야 하며 남에 대하여 주제넘게 시비하기 전에 제 코나 씻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아무리 우리 제도를 헐뜯고 무너뜨리려 해도 우리의 일심단결은 천백배로 더욱 다져지고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는 끄떡없이 승승장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 국무부의 젠 사키 대변인은 지난 10일 가진 정례 기자 브리핑에서 북한 선거에 관한 논평을 요구받은 자리에서 "한 후보가 (단독 출마해) 100%의 지지를 받는 선거 말이냐"고 되물은 뒤 "그러한 것이 공정했든 자유로웠든 (결과적으로) 전 세계 민주주의의 모델은 아니다"며 "아마 역사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조롱 섞인 답변을 해 참석한 기자들을 웃게 만든 바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