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당사자인 유우성씨가 거리로 나와 해당 사건의 전말을 비롯해 국가정보원 증거 조작 의혹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는다.

박근용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11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남재준 원장 해임 촉구' 긴급 촛불집회에 참석해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조작 의혹과 관련해 대규모 국민설명회를 준비 중"이라면서 "사건 당사자인 유씨가 직접 나와서 설명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씨는 오는 15일 오후 4시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국정원 간첩 증거 조작 의혹 사건을 주제로 열리는 국민설명회에 참여한다. 간첩 혐의로 기소된 유씨가 대중 앞에서 사건 관련 입장을 밝히는 것은 지난 2월 변호인단과 공동으로 연 기자회견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이 괴물을 어찌할까'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국민설명회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아래 민변),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참여연대 등이 공동 주최한다. 유씨 외에도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변호인단인 김용민·양승봉 변호사, 최승호 <뉴스타파> PD 등이 참여해 토크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긴급 촛불 "남재준 구속하라"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 긴급 촛불 "남재준 구속하라"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긴급 촛불집회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긴급 촛불집회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 대통령, '유감' 표명했지만... "대국민 사과문 발표해야"

한편, 이날 긴급 촛불집회를 주최한 '국정원 시국회의'(아래 시국회의)는 정치권 등 각계에서 쏟아지는 '남재준 사퇴론'을 의식해 서둘러 행사를 준비했다는 입장이다. 시국회의 관계자는 "새누리당을 비롯해 보수 성향의 언론에서도 남 국정원장 사퇴를 이야기하는데다가 우리 쪽으로도 '남재준 사퇴 촉구 집회를 열어야 한다'는 민원이 들어오기도 했다"고 긴급 촛불집회 개최 이유를 설명했다.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국정원 간첩 증거조작 의혹사건과 관련해 남재준 국정원장이 책임지고 사퇴하는 게 당연하다고 입을 모았다. 국정원이 검찰에 제출한 간첩 증거 문서를 두고 조작 파문이 일었으므로, 국정원의 수장 역시 이번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다.

박주민 민변 변호사는 "앞서 국정원은 선거개입 사건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데 이어 오늘 또 증거조작 의혹에 연루돼 압수수색을 당했다"며 "국가 정보기관이 사법기관에게 두 번이나 압수수색을 받는 것은 그야말로 초유의 사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1년 동안 국정원 정보기관답지 않게 정쟁을 주도하면서 특정 세력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익을 해쳐왔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남 국정원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재연 의원 "국정원장을 국가보안법으로 고발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남재준 국정원장 등을 국가보안법상 무고·날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히고 있다.
▲ 김재연 의원 "국정원장을 국가보안법으로 고발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세종로네거리 동화빌딩앞에서 국정원시국회의 소속단체 회원들이 '선거조작 간첩조작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긴급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남재준 국정원장 등을 국가보안법상 무고·날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히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 간첩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한 것을 두고도 충분치 않다는 의견이 많았다. "유감스럽다"는 말에 그칠 게 아니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즉각 남 국정원장을 문책해야 한다는 요구다.

박근용 협동사무처장은 "국가기관이 국민들을 실망시키더니 이제는 국제적으로 나라 망신을 시키고 있다, 오죽하면 보수 언론마저도 '이대로는 안 된다'고 말하겠느냐"며 "6·4 지방선거 전까지 대통령이 직접 나서 남 국정원장을 해임시키고 국정원 개혁을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드러나면 바로 잡겠다"는 박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서도 박 사무처장은 "검찰 역시 증거 조작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수사를 가만히 지켜볼 게 아니라 특검으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라이프+ 여행·문화 담당 기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기 위해선 이야기의 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