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4시 30분쯤에 부산광역시 북구 화명동 화명초등학교 옆 도롯가에서 앳된 중학생 두 명이 할아버지가 끌고 가시는 폐지수레를 뒤에서 몰래 밀어주었다.

 폐지 할아버지의 수레를  뒤에서 몰래 밀어주는 여학생
 폐지 할아버지의 수레를 뒤에서 몰래 밀어주는 여학생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폐지수레를 힘껏 밀고 있는 여학생.
 폐지수레를 힘껏 밀고 있는 여학생.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20~30 미터 가량을 밀어주었고 갈림길에서 가던 길을 갔다.
 20~30 미터 가량을 밀어주었고 갈림길에서 가던 길을 갔다.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할아버지는 지나가는 차량 때문에 급하게 폐지수레를 끌고 가고 있었다. 보도로 걸어가던 여학생 둘은 이야기하며 차도로 내려와 수레 뒷쪽으로 가서는 몰래 수레를 밀기 시작했다. 20~30m 되는 거리를 힘껏 밀고는 가던 길을 환하게 웃으며 걸어갔다.

차를 길가에 주차하고 학생들에게 말을 걸었다.

기자 : "방금 폐지수레 밀어준 학생들이죠?"
학생들 : (경계하는 눈빛으로 나를 보며) "네에"
기자 : "너무 기특하고 예쁜 모습이라서 그냥 이야기 해 보고 싶었네 괜찮겠니?"
학생들 : (서로를 보며 환하게 웃으며) "키득 키득"
기자 : "폐지수레가 그리 깨끗해 보이지는 않았는데 밀어주는 걸 망설이지는 않았니?"
학생들 : "그냥 뭐~~~ 무거워 보여서 차가 지나가는데 빨리 갈라면 도와주야 될 것 같아서요. 운전아저씨가 빵~빵 할가봐."
기자 : "난, 빵~빵 안하고 기다렸는데..."
학생들 : "아저씨 말고요! 다른 아저씨 차요." (또 웃는다.)
기자 : "누가 먼저 밀어주자고 했니?"
학생들 : "아니 뭐 ~~~모르겠어요. 그런 말은 안하고 우리끼리 이야기하고 있었어요."
기자 : "힘은 들지 않았니?"
학생들 : "혼자 끌고 가시는 걸 저기서 부터 봤는데요. 할아버지 혼자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기자 : "폐지수레를 밀어주고 나서 기분이 어땠어요?"
학생들 : "뭔가 뿌듯한게......어 어 어~~~ 좋았어요."
기자 : "몇 학년이에요."
학생들 : "대천리에 있는 중학교 다니는 1학년 이00, 윤00입니다." (또 서로를 보며 웃고 나를 보고 웃는다.)

그리고 사진을 촬영하는 데 기꺼이 응해 주었고, 나도 같이 웃으며 이야기 했다. 할아버지를 만나 보려고 따라 가 보았지만,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골목길을 잠시(10분) 헤매다 보니 어느정도 정리하고 앉아서 담배를 꺼내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환하게 웃는 예쁜 중학생들을 보니 마음이 환해지는 저녁이다.

 폐지를 일부 정리하고 앉아 담배를 꺼내고 있는 할아버지.
 폐지를 일부 정리하고 앉아 담배를 꺼내고 있는 할아버지.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입니다. 콜포비아(전화공포증)이 있음. 자비로 2018년 9월「시(詩)가 있는 교실 시(時)가 없는 학교」 출간했음, 2018년 1학기동안 물리기간제교사와 학생들의 소소한 이야기임, 책은 출판사 사정으로 절판되었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