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3·1절 전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는 '301 대란'이라는 낯선 단어였습니다. 어쩌면 낯설지 않은 단어일 수도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1.23 대란, 2.11 대란, 2.26 대란이라는 말들이 연일 떠들썩하게 언론을 장식했으니까요.

도대체 무슨 난리가 났기에 '대란'이라고 하는 말이 이렇게 쉽게 자주 언급되는 걸까요? 정확히 표현하자면 대란은 '스마트폰 구입 보조금 대란'의 줄임말입니다.

누구는 100만 원을 들여 산 최신 스마트폰을 누구는 돈 한 푼 안 들이고 공짜로 사면서 빚어진 북새통을 빗댄 말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건지, 이 난리는 왜 생겼으며 언제까지 이어질 건지, 스마트폰 시대에 생겨난 새로운 난리인 보조금 대란에 대한 궁금증을 한 장의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해드립니다.

보조금 대란 인포그래픽 스마트폰 시대에 생겨난 웃지못할 신조어 '보조금 대란'에 관한 궁금증을 정리한 인포그래픽입니다.
▲ 보조금 대란 인포그래픽 스마트폰 시대에 생겨난 웃지못할 신조어 '보조금 대란'에 관한 궁금증을 정리한 인포그래픽입니다.
ⓒ 고영빈 F1nger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f1nger.com에도 함께 게재됩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