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와 '세상을 바꾸는 대전민중의 힘'이 24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키리졸브 한미군사훈련'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와 '세상을 바꾸는 대전민중의 힘'이 24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키리졸브 한미군사훈련'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지금 금강산에는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우리 국민들이 들어가 있다. 그런데 우리 정부는 북과의 전쟁을 전제로 한 한미군사훈련을 시작했다. 과연 박근혜 정부는 자국민을 보호하려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와 '세상을 바꾸는 대전민중의 힘'이 24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키리졸브 한미군사훈련'의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산가족상봉 기간 중에 실시되는 이번 군사훈련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키리졸브(Key Resolve)훈련이 오늘(2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진행된다"며 "키리졸브 훈련이 시작된 오늘도 금강산에서는 이산가족 상봉이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쪽 금강산에서는 전쟁으로 인해 생긴 이산가족들이 전쟁의 상처를 극복하고 치유하고자 상봉을 하고 있는데, 다른 한쪽 서해에서는 대규모 전쟁연습을 진행한다는 것은 상황자체가 '모순'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번 키리졸브 훈련을 '방어훈련'이 아닌 '공격연습'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미 양국은 매년 키리졸브 훈련을 '방어를 목적으로 한 연례적인 훈련'이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실상 훈련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방어훈련이 아닌 공격연습"이라며 "이 훈련에 포함된 작전계획 5027은 1단계 '미군 신속 전력 배치'로 시작하여, 최종단계인 5단계에서는 '점령지 접수에 따른 차후 통일준비'를 상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따라서 명분은 방어이지만 실제로는 공격연습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며 "또한 작전계획 5029에는 '북한에서 소요나 천재지변 등의 사태가 발생할 때 군사적으로 개입한다'는 소위 '급변사태 대비' 연습이 포함되어 있어 전시가 아닌 평상시 군사적 개입을 염두하고 있는 '자극적 훈련'"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키리졸브 훈련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훈련중단은 국방비 절감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으로 인해 긴장완화와 평화안정에 도움을 줘 군사적으로나 안보적으로도 이득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끝으로 "정부는 다시 한 번 이산가족이 생겨난 이유를 상기하고, 이번 이산가족 상봉의 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키리졸브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여는 발언에 나선 도인호(목사) 대전기독교윤리실천운동 총무는 "박근혜 대통령은 한 쪽에서는 '통일은 대박'이라고 말하면서 한 쪽에서는 통일운동가를 탄압하고, 전쟁연습을 하고 있다, 도대체 그 말의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며 "어떤 이유로든 전쟁은 있어서는 안 되며, 따라서 전쟁연습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 정부는 지금 즉시 한민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