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군대에 가거나, 누군가를 군대에 보내는 경험을 해야 합니다. 한편 각각의 고민을 안고 병역거부를 택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2013년 11월 18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김성민씨도 그 중 한 사람입니다. 우리 사회에서 군대란, 군복무를 한다는 건 무슨 의미일까요?

병역을 거부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고민을 담아 '소견서'를 씁니다. 소견서 하나하나는 글쓴이 각각의 마음을 우리 사회에 열어보이는 창과도 같습니다. 한 사람의 소견서를 만화를 통해 읽어보면서 고민의 결을 함께 따라가봅니다(김성민씨의 소견서 : 입영날 찾은 논산훈련소, 대열에 합류하지 않았다). - 기자 말











덧붙이는 글 | 본격 병역거부만화, <소견서>는 네이버, 다음 웹툰 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소견서 포털 http://voidstrider.blogspot.kr/p/webtoon.html을 통해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댓글1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