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홍국기 기자) 롯데카드는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이유로 박상훈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9명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박 사장과 상무이사 2명, 이사 6명이 사의를 표명했으며 조만간 이사회 등 관련 절차에 따라 거취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 사장은 2009년 2월부터 6년째 롯데카드 대표를 맡고 있다. 박 사장은 이번 대규모 고객 정보 유출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어 어떤 형태로든 사퇴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이로써 이날 이번 대규모 고객정보 유출 사태의 책임이 있는 KCB, KB금융, 롯데카드, NH농협카드의 경영진이 모두 사퇴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