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앙대학교 청소노동자들이 31일째 파업 중인 가운데, 한 초등학생이 이들을 응원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15일 붙였다.
 중앙대학교 청소노동자들이 31일째 파업 중인 가운데, 한 초등학생이 이들을 응원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15일 붙였다.
ⓒ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관련사진보기


중앙대학교 청소노동자들이 31일째 파업 중인 가운데 15일 초등학생 명의로 이들을 응원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였다. 

매직으로 또박또박 써내려간 A4용지 크기의 대자보는 중앙대 청소노동자들 천막농성장 옆 게시판에 부착됐다. 글쓴이는 자보에서 '인천OO초등학교 5학년 박OO'라고 실명을 밝히며 "청소노동자 분들 저희가 힘을 보태드릴게요, 포기하지 마세요"라고 이들을 응원했다.

박아무개 학생은 "제가 이렇게 (청소)노동자 분들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제 언니 때문"이라며 "(언니를 통해) 하청업체가 얼마나 나쁘고 대학교는 얼마나 무책임한지 알게 됐어요, 그래서 용기 내어 쓰게 된 거예요"라 말했다.

이어 "어이없는 지시 때문에 콧노래도 부르지 못하시고, 임금도 적고 환경도 열악하니 얼마나 힘드실까요?"라며 "(청소노동자들) 대자보 하나에 손해배상 가처분 신청이 100만 원이라니, 이런 걸 적반하장이라고 하는 건가봐요"라고 덧붙였다.

학생은 마지막으로 "청소노동자 분들 힘내세요, 기죽지도 두려워하지도 마시고요"라며 "저희가 힘을 보태드릴테니 포기하지 마세요, 화이팅!"이라고 자보를 마쳤다.

해당 자보를 찍은 사진을 온라인에서 본 누리꾼들은 "초등학생이 대단하다", "어린 사람이 미래다", "초등학생도 아는 걸 중앙대만 모르냐"는 댓글을 남기며 게시물이 올라온 지 5시간 만에 좋아요 70회 이상을 누르는 등 학생을 응원하고 있다.  

한편 중앙대 청소노동자 40여 명은 근로환경 개선 등을 요구하며 지난해 12월 16일부터 파업 중이다.

중앙대(이사장 박용성)는 이들이 교내에서 '불법 점거'를 하고 있다며 법원에 '대자보 및 구호 1회당 100만 원'을 내게 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했고, 이어 중앙대가 하청업체와 맺은 계약서가 지난 8일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다(관련기사: 황당한 중앙대 청소노동자 계약서 '작업 중 콧노래 금지·앉아 쉬지 말 것').

아래는 대자보 전문

중앙대 청소노동자분들께

안녕하세요?

제가 이렇게 노동자 분들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제 언니 때문이었어요. 언니는 하청업체는 얼마나 나쁜지, 대학교는 얼마나 무책임한지 알게 됐어요. 그래서 용기 내어 쓰게 된 거예요. 어이없는 지시 때문에 콧노래도 부르지 못하시고 임금도 적고 환경도 열악하고 얼마나 힘드실까요? 게다가 대자보 하나에 손해배상 가처분 신청이 100만 원이라니, 이런 걸 적반하장이라고 하는 건가봐요. 청소노동자 분들 힘내세요! 기죽지도 두려워하지도 마시고요. 저희가 힘을 보태드릴게요, 포기하지 마세요, 화이팅!

인천OO초등학교 5학년 박OO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